스포츠 > 야구

KBO, '사인 훔치기' 논란 LG에 벌금 2000만원 부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4-20 16:34:55  |  수정 2018-04-20 17:04:19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진아 기자 = 20일 오후 서울 강남구 KBO 회의실에서 열린 LG 트윈스의 사인 훔치기 논란과 관련 상벌위원회에서 최원현 KBO 상벌위원장을 비롯한 참석자들이 회의를 하고 있다. 이번 상벌위원회는 지난 18일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LG 트윈스와 KIA 타이거즈와의 경기에서 LG 팀 더그아웃에 KIA 투수의 구종별 사인을 적어 붙여둔 것이 현장 사진기자에 의해 밝혀지면서 열리게 됐다. 2018.04.20. bluesoda@newsis.com

【서울=뉴시스】 문성대 기자 = KBO(총재 정운찬)가 사인 훔치기 논란에 휩싸인 LG 트윈스에 벌금 2000만원을 부과했다.

KBO는 20일 오후 2시 KBO 회의실에서 상벌위원회를 개최하고 지난 18일 광주-KIA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LG 트윈스와 KIA 타이거즈의 경기에서 상대팀의 구종별 사인이 적힌 종이를 더그아웃 옆 통로에 게시해 논란이 된 LG에 대해 심의했다. <뉴시스 18일 첫 보도 'LG 트윈스, 적나라한 사인 훔치기?…더그아웃 커닝페이퍼'>

상벌위원회는 KBO 리그 규정 제26조 2항에 명기된 (벤치 외 외부 수신호 전달 금지, 경기 중 외부로부터 페이퍼 등 기타 정보 전달 금지) 사항을 위반한 LG에 벌금 2000만원을 부과하고, 양상문 단장에게도 책임을 물어 엄중 경고했다.

또한 해당 사안에 대해 인지하지 못했다고 하나 경기장에서 코칭스태프와 선수단 관리에 책임이 있는 류중일 감독에게 제재금 1000만원과 1, 3루 주루코치(한혁수, 유지현)에게 각각 제재금 100만원을 부과했다.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류형근 기자 = 18일 오후 광주 북구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8프로야구 KIA 타이거즈 대 LG 트윈스의 경기, LG 더그아웃 복도 벽에 KIA 투수들의 구종별 사인이 적혀 있는 종이가 붙어있다. 2018.04.18. hgryu77@newsis.com

상벌위원회는 LG가 사과문과 소명 자료를 통해 해당 사안이 타자들에게 이익을 주기 위한 목적이 아니었으며 전력분석팀의 독단적인 행동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이는 구단이 의도하지 않았다 하더라도 일반적이지 않은 행위로 리그 전체의 품위와 신뢰를 훼손하는 결과를 초래했다고 판단해 인지 여부를 떠나 구단뿐만 아니라 현장 관리자의 책임을 물어 단장, 감독, 코치에게도 제재를 가했다.

KBO의 한 관계자는 "경기 전, 경기 중에도 페이퍼가 붙어있었다. 페이퍼를 갖다주는 것만이 전달이 아니고 정보가 붙어있으면 전달 행위라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2루 주자가 타자에게 사인을 전달했는지 여부에 대해서는 "경기 영상을 돌려보고, 2루심한테 물어봐도 의심할만한 장면은 찾을 수 없었다"고 설명했다.

KBO는 향후 스포츠의 기본인 공정성과 페어플레이 정신을 훼손하고 리그의 품위를 손상시키는 행위에 대해 더욱 엄격히 제재할 방침이다.

sdmu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