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민주당, '폭행 혐의' 강성권 사상구청장 예비후보 제명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4-24 09:38:28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강성권 더불어민주당 사상구청장 예비후보. 2018.04.24 (사진 = 강성권 예비후보 홈페이지 갈무리)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이재우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4일 술에 취해 길거리에서 선거캠프 여성 관계자를 폭행하다 현행범으로 체포된 강성권 사상구청장 예비후보를 제명하고 후보자격도 박탈하기로 했다.

 백혜련 대변인은 이날 입장자료를 내어 "추미애 대표는 이날 오전 강 예비후보에 대한 보고를 받고 당 윤리심판원에 즉각 제명 조치를 취할 것을 지시했다"며 "후보자격도 박탈하고 그 지역은 재공모를 받을 것을 지시했다"고 설명했다.

 강 예비후보는 부산시당 공직선거후보자추천관리위원회로부터 단수공천을 받아 사상구청장 후보로 확정될 예정이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의 측근으로도 분류된다. 그는 2012~2016년 문재인 대통령이 사상구 국회의원 시절 비서관과 보좌관을 지냈고 대통령 당선 이후인 지난해 9월부터 올해 2월까지 청와대 정무수석실 행정관으로 일했다.
 
 경찰에 따르면 강 예비후보는 지난 23일 밤 11시 55분께 사상구의 한 아파트 앞에서 선거캠프 여성 관계자와 말다툼을 벌이던 중 해당 여성의 뺨을 한 차례 때리고 멱살을 잡아 옷을 찢는 등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피해 여성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현행범으로 체포됐으며 당시 만취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피해 여성은 강씨에게 위력에 의한 성폭행을 당했다고도 주장하고 있다.

 ironn108@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