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중기/벤처

진캐스트, 52억 규모 시리즈A 투자유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5-09 09:24:43
【서울=뉴시스】류난영 기자 = 액체 생검을 통해 암 조기 진단 및 모니터링이 가능한 유전자 암 진단키트를 개발한 진캐스트가 52억원 규모의 시리즈A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

진캐스트는 타임와이즈인베스트먼트, IBK캐피탈, 심본투자파트너스로부터 20억원 투자를 유치했다고 9일 밝혔다. 앞서 진캐스트는 지난달 파트너스인베스트먼트, 기술보증기금, 심본투자파트너스 등으로부터 32억원 투자를 유치했다.

이번 투자에는 타임와이즈인베스트먼트가 10억원, IBK캐피탈이 5억원, 심본투자파트너스가 5억원 규모로 참여했다.

진캐스트는 암 변이 유전자만 선별적으로 증폭하는 암 진단 플랫폼 기술인 인터널리 디스크리미네이티드 프라이밍 시스템(IDPS)을 통해 액체 생검 최대 난제인 검출 민감도를 백만분의 일 이상으로 높여 암 조기 진단이 가능한 진단키트를 개발하는 바이오기업이다.

진캐스트는 IDPS의 기술력을 인정 받아 고려대 암 정밀의료 진단∙치료법 개발 사업단(K-MASTER 사업단)와 암 진단키트 개발 공동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중국 상해의약임상연구센터(SCRC)에 폐암 변이유전자 진단키트를 공급하기로 하는 등 순조로운 사업화를 진행하고 있다.

시리즈 A 투자유치에 성공함에 따라 IDPS기술을 적용한 액체 생검 암 조기 진단키트의 생산 설비 구축과 임상 및 인허가 자금을 마련, 2019년 암 조기진단 키트 상용화 계획을 무리 없이 진행하게 됐다.

 you@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