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폼페이오 "당일치기 북미정상회담 장소·날짜 정해져…수일내 발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5-10 00:00:57  |  수정 2018-05-10 00:04:12
associate_pic
【워싱턴=AP/뉴시스】 도널드 트럼프(오른쪽) 미국 대통령이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의 손을 잡고 격려하고 있다. 이날 워싱턴 국무부 청사에서는 폼페이오 장관 취임 선서식이 열렸다. 2018.05.03.

【서울=뉴시스】김혜경 기자 = 북한 방문을 마치고 귀국 중인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9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간 정상회담의 시간과 장소가 정해졌으며, 당일치기로 진행될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 세부 사항들은 수일 내 발표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AP통신, 로이터통신 등의 보도에 따르면 이날 북한이 석방한 한국계 미국인 3명과 함께 귀국 길에 오른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동행한 기자들에게 "북한과 미국 관리들 간의 좋은 생산적인 대화로 당일치기 북미회담(a one-day summit)을 위한 장소와 시간이 정해졌다고 말했다.

 폼페이오는 또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평양에서 김정은 위원장과 생산적인 만남을 갖고 진전을 이뤘다"고 확인하며, "미국인 3명을 데리고 귀국하게 돼 기쁘다"고 밝혔다.

 북한이 석방한 한국계 미국인 3명은 김동철, 김학송, 토니 김씨로 백악관은 이날 이들의 석방 소식에 대해 "북한의 선의의 제스처"라고 평가했다.

 새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성명을 통해 미국인 3명의 석방 소식을 확인하며, 북한의 이러한 움직임을 선의의 제스처라고 평가했다.

 성명은 "폼페이오 장관을 비롯한 복수의 미 정부 대표들이 북미 정상회담을 준비하기 위해 북한 평양을 방문했다"면서 "폼페이오의 방북 기간 동안, 북한이 미국인 3명을 석방했다"고 확인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이 미국 시민을 석방한 행동을 평가하며, 이를 선의의 긍정적인 제스처로 보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 3명의 미국인은 건강 상태가 양호한 것으로 보이며 (다른 사람의) 도움 없이 걸어서 비행기에 탈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또 "모든 미국인들은 그들이 집으로 돌아오는 것을 환영하며 사랑하는 사람들과 재회하기를 고대하고 있다"고 했다.

 한편 석방된 미국인 토니 김씨의 가족은 성명을 통해 "남편이자 아버지인 토니 김, 그리고 다른 두 명의 미국인들이 석방된 것에 매우 감사한다"면서 "그들이 집으로 돌아올 수 있게 도와준 모든 사람들에게 감사한다"고 전했다.

 chkim@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