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축구

K리그2 부산, 서울 이랜드 꺾고 3위 도약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5-13 16:16:47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부산 아이파크 한지호.(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서울=뉴시스】권혁진 기자 = 부산 아이파크가 서울 이랜드를 누르고 KEB하나은행 K리그2 2018 3위로 도약했다.

부산은 13일 부산구덕운동장에서 열린 대회 11라운드에서 서울 이랜드를 2-0으로 꺾었다.

최근 4경기에서 3승(1패)을 쓸어담은 부산은 승점 18(5승3무3패)로 아산 무궁화(승점 17·5승2무3패)를 제치고 3위가 됐다.

부산은 전반 20분 호물로의 골로 리드를 잡았다. 김문환이 얻어낸 페널티킥을 침착하게 마무리했다. 시즌 1호골이다. 서울 이랜드 골키퍼 김영광이 방향은 맞췄지만 공을 걷어내진 못했다.

후반 6분에는 한지호의 추가골이 터졌다. 오른쪽 측면에서 직접 때린 슛이 그대로 골망을 흔들었다 교체 투입 3분 만에 해결사 본능을 뽐냈다. 선제골의 주인공인 호물로는 날카로운 패스로 도움을 추가했다.

서울 이랜드는 한 골도 뽑지 못하고 주저앉았다. 슈팅수에서 3-18로 크게 밀렸다. 승점 10(2승4무4패)으로 10개팀 중 8위에 머물렀다.

 hjkwo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