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경찰 "김성태 폭행범 공범·배후 없어" 잠정 결론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5-14 10:12:13
사건 당일 강원도에서 국회까지 혼자 이동
정당 가입 여부 확인 중…민주당원 아닌 듯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추상철 기자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를 폭행한 혐의 등으로 구속된 김 모 씨가 14일 오전 서울 영등포경찰서에서 검찰에 송치되고 있다. 2018.05.14. scchoo@newsis.com
【서울 = 뉴시스】 남빛나라 기자 = 경찰이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폭행 사건과 관련해 공범이나 배후세력은 없는 것으로 잠정 결론 냈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김 원내대표를 가격한 혐의로 구속된 김모(31)씨와 관련해 "CCTV, 금융계좌, 휴대전화, 노트북 디지털 포렌식 분석, 정당가입 여부 확인 등을 포함해 다각도로 수사했지만 공범이나 배후 세력은 발견할 수 없었다"고 14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사건 당일인 5일 거주지인 강원도에서 혼자 버스에 탄 뒤 동서울터미널에 도착했다. 이후 대북전단 살포 행사를 막기 위해 행사가 예정된 파주 통일전망대로 갔지만 행사가 무산되자 국회로 이동했다. 이 과정에서 김씨는 내내 혼자 움직였다고 경찰은 결론 내렸다.

 경찰 조사에서 김씨는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남북 정상회담을 정치쇼라고 비방하는 것을 보고 울화가 치밀어 홍 대표를 때리려고 계획했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홍 대표의 위치를 파악하지 못한 김씨는 국회에서 단식 농성 중이던 김 원내대표로 목표를 변경했다.

 김씨는 같은 날 오후 2시30분께 국회 본관 방향으로 계단을 올라가던 김 원내대표의 턱을 주먹으로 한 차례 때려 상해를 가한 혐의를 받고 있다. 여의도지구대에서 성일종 한국당 원내부대표에게 신발을 벗어 던진 혐의도 받는다.

 경찰은 김씨의 정당 가입 여부와 병원 진료 여부 등을 확인 중이다.

 경찰은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등록된 33개 정당 전부를 대상으로 김씨가 당원으로 등록됐는지 확인해왔으며 현재 30개 정당이 답변을 완료했다. 현 정부의 대북 정책을 지지했단 점에서 더불어민주당 당원인지를 두고 관심이 쏠렸지만 당 관계자에 따르면 김씨는 민주당 당원이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가 특정 정당 당원인지와 관련해 경찰은 "개인정보 보호 차원에서 확인을 해줄 수 없다"고 답변을 피했다.

 경찰 관계자는 "정치적 견해가 다르다는 이유만으로 폭력을 행사하는 행위는 정당 활동을 위축시키는 등 민주주의의 근간을 흔들 수 있는 사안"이라며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엄정 수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이날 오전 김씨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앞서 7일 법원은 "도망 염려가 있다"며 경찰이 김씨에 대해 상해·폭행·건조물침입 혐의로 신청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south@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