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뉴욕증시, 미중 무역 화해 기류에 상승 마감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5-15 05:39:24
【서울=뉴시스】조인우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ZTE(중싱통신) 제재 철회를 시사하면서 뉴욕증시가 14일(현지시간) 상승 마감했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 따르면 이날 우량주 중심의 다우존스 30 산업지수는 전장보다 68.24포인트(0.27%) 오른 2만4899.41에 마감하면서 8장 연속 상승을 기록했다.

 대형주 중심의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2.41포인트(0.09%) 상승한 2730.13에 거래를 마쳤다. 기술주 중신의 나스닥 지수 역시 전장보다 8.43포인트(0.11%) 높은 7411.32로 마감했다.

 CNBC 등에 따르면 이날 뉴욕증시 상승에는 트럼프 대통령이 전날 중국 통신장비업체 ZTE에 대한 제재 철회를 시사한 것이 영향을 미쳤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중국의 시(진핑) 주석과 나는 거대한 중국 통신업체 ZTE가 조속히 다시 사업을 할 수 있는 길을 제공하기 위해 협력하고 있다"며 "중국에서 너무나 많은 일자리들이 사라졌다. 상무부에 일을 처리하라고 지시했다"고 밝혔다.

 이는 미국과 중국 등 세계 최대 경제규모를 자랑하는 국가 간 무역 긴장감이 해소되고 있음을 보여주는 신호로 해석되면서 이번주로 예정된 미중 무역협상에 대한 낙관론이 고조했다.

 주로 ZTE에 상품을 공급하는 오클라로와 루멘텀, 피니사 등 기업의 주가가 각각 2.9%, 2.2%, 1% 상승했다.

 KMM파이낸셜의 대니얼 데밍 이사는 CNBC에 "이는 건강한 신호로 받아들여졌다"며 "시장은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을 평화의 상징으로 해석했다"고 말했다.

 TS롬바르드의 조너선 펜비 중국연구센터장은 "트럼프 대통령이 갑작스럽게 중국의 일자리를 걱정하게 됐을 리는 없다"며 "트럼프 대통령이 다음달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북미정상회담에서 시 주석의 도움을 얻기 위해 무역 부문에서의 양보를 일종의 윤활제로 사용했을 것이라는 해석이 가장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했다.

 joi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