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문무일 "검찰권 공정 관리했다"…수사 압력 의혹 일축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5-16 09:43:28
문무일 총장, 대검찰청 출근길 입장 밝혀
강원랜드 수사단, 문 총장 수사개입 주장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배훈식 기자 = 강원랜드 채용 비리 사건 수사외압 의혹을 받고 있는 문무일 검찰총장이 16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8.05.16. dahora83@newsis.com
【서울=뉴시스】강진아 기자 = 문무일 검찰총장이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에 개입했다는 수사단 주장과 관련해 "검찰권이 바르고 공정하게 행사되도록 관리·감독하는 것은 총장의 직무"라고 밝혔다.

 문 총장은 이날 오전 9시3분께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 출근길에서 기자들과 만나 단호하고 격앙된 목소리로 이 같이 말했다.

 문 총장은 '수사에 개입했다는 수사단 입장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검찰권이 바르게, 공정하게 행사되도록 관리·감독하는 게 총장의 직무라고 생각한다"며 "법률가로서 올바른 결론을 내리도록 그 과정을 충실히 이행하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뒤이어 '이번 사태를 어떻게 수습할 건지', '권성동 자유한국당 의원과 대검 간부를 비호하려 했다는 주장에 어떻게 생각하는지' 등의 질문에는 답변을 하지 않고 청사로 곧장 들어갔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배훈식 기자 = 강원랜드 채용 비리 사건 수사외압 의혹을 받고 있는 문무일 검찰총장이 16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짧게 답한 뒤 청사로 들어가고 있다. 2018.05.16. dahora83@newsis.com
강원랜드 채용비리 관련 수사단은 전날 문 총장이 지난 2월 출범 당시 보고를 일체 받지 않겠다는 공언과 달리 지난 1일부터 수사지휘를 해왔다고 주장했다.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 관련 외압 의혹을 처음 제기했던 안미현 검사가 기자회견을 열고 문 총장의 외압 의혹을 제기한 것과 관련해 입장을 밝히면서다.

 수사단은 강원랜드 채용비리 관련 외압 의혹을 수사한 결과 일부 검찰 고위 간부들을 기소해야 한다는 결론에 이르렀고 외부 검증을 위해 검찰수사심의위원회 소집을 요청했으나 문 총장이 부정적 의견을 밝혔다고 전했다. 그 뒤 수사단이 자체 책임 하에 처리하겠다고 했지만 문 총장이 수사지휘를 했다고 주장했다.

 반면 대검은 수사단으로부터 먼저 검찰수사심의위 회부 요청을 받았고 문 총장이 법리적 쟁점에 대한 엄밀한 검토가 필요하다고 판단해 검찰수사심의위 부의가 적절치 않다고 판단한 것일 뿐이라고 정면 반박했다.

 akang@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