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강경화-폼페이오 통화…美 "북미 정상회담 준비 계속할 것"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5-16 13:16:49
姜 "北, 조속히 회담 호응할 것 촉구 예정"
폼페이오 "북미정상회담 준비 계속할 것"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강경화 외교부 장관. 2017.06.21. (사진=외교부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김성진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마이크 폼페이오(Mike Pompeo) 미 국무장관의 요청으로 통화를 갖고 북한의 남북 고위급회담 연기 통보 문제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외교부가 16일 밝혔다.

 외교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강 장관은 폼페이오 장관과 통화에서 북측의 통보와 관련해 우리측의 입장을 설명했다.

 강 장관은 "우리 정부는 '판문점선언'을 충실히 이행해 나가고자 하는 확고한 의지를 갖고 있다"며 "북측이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위해 조속히 회담에 호응해 나올 것을 촉구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폼페이오 장관은 강 장관의 설명에 사의를 표하고, "미(美)측으로서는 이번 북측의 조치에 유의하면서 북미 정상회담을 위한 준비를 계속해 나가겠다"고 언급했다.

 외교부는 "양 장관은 지난 4·27 남북 정상회담의 성과를 바탕으로 북미 정상회담의 성공적인 개최를 통해 완전한 비핵화 및 한반도 평화정착을 이룰 수 있도록 한미 간 긴밀한 공조를 계속해 나가기로 했다"며 "양 외교당국간 공조를 위해 앞으로도 필요할 때마다 수시로 상호 연락을 주고받으며 긴밀히 소통해 나가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강 장관과 폼페이오 장관은 지난 11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에서 만나 한·미 외교장관 회담을 열고 한반도 비핵화와 북미 정상회담 등에 대해 논의했다.

 ksj8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