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중국, 북한 남북회담 취소에 "선의 보이고 상호자극 피해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5-16 18:38:58
associate_pic
중국 외교부 루캉 대변인이 정례 기자회견에서 질의에 응답하고 있다.

【서울=뉴시스】이재준 기자 = 중국 정부는 16일 북한이 한미 연합 군사훈련을 이유로 남북고위급 회담을 무기한 연기하고 내달 북미 정상회담도 재검토하겠다고 경고한데 대해 각 당사자가 선의를 표시해야 하고, 서로 자극해 긴장을 유발하는 행위는 극력 피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루캉(陸慷)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기자회견에서 대화와 협상을 통해 한반도 문제를 해결하는데 유리한 여건과 분위기를 조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루캉 대변인은 한반도에 긴장 완화 국면이 출현한 것을 각 당사자가 귀중하게 생각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루캉 대변인은 현재의 정세 완화 기운을 이어가고 공고히  하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루캉 대변인은 남북한 쌍방이 '판문점 선언'에 따라 대화와 화해, 협력의 정신을 체현하고 서로 합리적인 관심사에 존중을 표시하는 한편 같은 방향으로 함께 가고 상호 신뢰를 쌓아가며 관계를 개선하기를 지지하고 기대한다고 밝혔다.

 yjjs@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