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강남피부과 '집단패혈증' 프로포폴 오염 확인…1명 중환자실 입원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5-16 20:06:45  |  수정 2018-05-16 21:07:11
질병본부, 환자·주사액서 동일균 확인…"오염경로 조사중"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환자의 혈액에서 분리한 판토에아 아글로메란스(Pantoea agglomerans)균. 2018.05.16.(사진 = 질병관리본부 제공)photo@newsis.com

【세종=뉴시스】임재희 기자 = 지난 7일 서울 강남구 소재 M피부과에서 환자 20명이 보인 집단 이상반응은 장내세균의 일종인 판토에아 아글로메란스(Pantoea agglomerans)균 감염에 의한 패혈증 때문인 것으로 확인됐다.

 질병관리본부는 16일 오후 이같은 내용의 중간 역학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질병본부에 따르면 현재 이상증상이 나타난 환자 20명중 5명의 혈액과 지난 4일 분주한 주사기내 미투여 프로포폴, 프로포폴 투여에 사용된 주사바늘에서 동일한 유전자형의 판토에아 아글로메란스균이 검출됐다.
 
 질병본부 관계자는 "환자와 프로포폴 등 환경검체에서 확인된 판토에아 아글로메란스균이 동일한 유전자형으로 확인된 점을 볼 때 동일한 감염원에 의한 집단 발생을 의심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판토에아 아글로메란스는 장내세균과에 속하는 그람 음성 막대균으로 사람에게는 일상생활 공간이나 의료기관 모두에서 감염을 일으킬 수 있는 병원체로 알려져 있다. 이 균에 감염되면 세균성관절염, 세균성활막염은 물론 내안구염, 골막염, 심내막염, 골수염 등이 나타날 수 있다.

 미국에선 1990년 8월 프로포폴 마취주사를 맞고 패혈증이 발생한 환자 3명중 2명의 혈액배양에서 검출된 균과 주사기 내 프로포폴에서 동일한 판토에아 아글로메란스균이 나온 바 있다.

 다만 균 감염이 프로포폴 제조상 오염인지, 해당 피부과에서 투약 준비나 투약 당시 일어났는지 등 감염경로 및 감염원에 대해선 확정하지 못했다.

 질병본부는 "환자, 약품, 환경검체에 대한 미생물 검사, 의무기록 확인 등 종합적인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최종 결과는 식품의약안전처 등 관련기관들과 조사를 통해 약 2주후쯤 나올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아울러 서울시와 강남구 보건소는 추가 이상증상자 확인을 위해 지난 1~7일 해당 피부과 방문자 160명에 대한 증상을 관찰하고 있는데 집단이상증상을 보인 20명 가운데 14명은 이미 퇴원했으며 중환자실에 입원한 1명 등 6명(5명은 일반병실)은 현재 입원중에 있다.

 limj@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