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진상 규명 공감대 결집' 금남로서 38주년 5·18 전야행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5-17 06:10:00
"80년 5월 광주 참상 재현·평화 기원…시민 참여 확대"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신대희 기자 = 5·18 광주 민주화운동 37주년 전야제에서 오월 어머니들이 민주 대행진을 하며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고 있는 모습. 2018.05.17. (사진 = 뉴시스 DB) sdhdream@newsis.com

【광주=뉴시스】신대희 기자 = 1980년 5월 광주를 재현해 진상 규명 공감대를 모으는 '제38주년 5·18민주화운동 전야행사'가 17일 금남로에서 펼쳐진다.
 
 제38주년 5·18민중항쟁기념행사위원회(이하 행사위)는 이날 광주 동구 금남로 일대에서 '보아라 오월의 진실, 불어라 평화의 바람'을 주제로 38주년 5·18민주화운동 전야행사를 개최한다. 
 
 행사위는 시민난장, 오월풍물굿, 민주평화대행진, 전야제 등 4개 부문으로 나눠 다양한 행사를 펼친다.

 행사위는 5·18 진상 규명과 헌법 전문 수록을 촉구하는 목소리를 결집시키고, 평화 기원에 초점을 맞춘다.

 또 38년 전 그날의 광주처럼 '옛 전남도청 앞 분수대(걸개그림), 금남로 육교 모양 시설물, 민주의 문' 등을 금남로에 설치했다.

 시민난장은 이날 오전 10시께부터 오후 6시까지 금남로 1가와 금남로 공원 사이에서 진행된다. 
 
 '오월, 광주에서 보내는 안부', '주먹밥 나눔', '노란 리본·양초 만들기' 등 시민참여형 체험부스 25개가 마련됐다.

 민주평화대행진은 오후 5시40분께 유동사거리에서 시작된다.

 참가자들은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한 뒤 금남로 4·5가와 5·18기록관 앞에 설치된 '민주의 문'을 거쳐 본무대까지 행진한다.

 행진 도중 '오월에서 통일로', '발포책임자를 처벌하라', '5·18 정신을 헌법으로 계승하라' 등의 구호를 외친다.

 본행사인 전야제는 오후 7시부터 3시간 동안 금남로 전일빌딩 앞에서 열린다. '모두의 오월' '보아라 오월의 진실' '불어라 평화의 바람'을 주제로 3부에 걸쳐 진행된다.

 1부에서는 시민군 분장을 한 배우들이 38년 전 10일간의 항쟁을 거리극으로 공연한다.

 민주수호 범시민 궐기대회, 헌혈 동참·행방불명자 신고 방송, 총칼로 시민을 진압하는 계엄군, 정부의 허위사실 유포, 시민군 구호 등을 재연한다.

 '죽은 자와 산 자를 매개하는 퍼포먼스'도 펼쳐진다.

 희생자들이 안장된 옛 망월묘역의 모습을 형상화한 100여 개의 봉분이 무대에 마련되고, 오월 어머니와 시민 등이 헌화한다.

 이어 부활한 오월 영령과 함께 '우리를 잊지 말라. 오월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는 메시지를 전한다. 5·18 정신이 꿈꿨던 '대동 세상'을 열며 1부를 마친다.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류형근 기자 = 5·18광주민주화운동 37주년 전야제 민주대행진. 2018.05.17. (사진 = 뉴시스 DB)  photo@newsis.com

 2부는 5·18 정신을 헌법 전문에 수록하기 위한 각계각층의 요구로 표현된다.
 
 헬기 사격이 자행됐던 전일빌딩 벽에 '전두환 물러가라, 진상 규명' 등의 내용이 적힌 대형 현수막이 펼쳐지고 시민의 바람을 듣는 인터뷰가 진행된다.

 오월어머니들이 '솔아 솔아 푸르른 솔아'를 합창하고, 윤청자·박시영·차명숙 씨 등이 무대에 올라 항쟁 증언 뒤 진상 규명을 촉구한다.

 지난해 금남로에서 진행됐던 촛불집회를 재현하고 '오월출정가' 등을 합창할 예정이다.

 촛불을 든 시민들이 5·18정신 헌법 전문 수록을 촉구하는 퍼포먼스도 펼친다. 이어 어린이 2명이 '시민헌법'을 선언한다.

 3부에서는 남북정상회담과 평창올림픽 남북단일팀 영상을 선보인 뒤 평화를 주제로 한 공연이 진행된다.

 통일을 바라는 시민 자유발언대에 이어 지역 문화인들이 '통일 아리랑'을 펼친다.

 '5·18 항쟁과 세월호 진상 규명', '제주 4·3항쟁', '한반도 통일' 등이 적힌 5개의 대형 풍선을 주고받는 '대동 한마당'이 전야제의 대미를 장식한다.

 정찬일 전야제 총감독은 "전야제는 사회적 이슈를 모으는 담론의 장"이라며 "최근 들어 헬기사격, 계엄군 성폭력 등 38년 만에 계엄군의 만행이 새롭게 드러나고 있는 만큼 5·18진상 규명의 시민 목소리를 많이 낼 것"이라고 말했다.

 sdhdream@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