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뉴욕 증시, 기업 실적 호조로 상승 마감…다우지수 0.2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5-17 06:16:04
associate_pic
【뉴욕=AP/뉴시스】문예성 기자 = 미국 뉴욕 증시가 대표적인 백화점 체인 메이시스 등 기업들의 실적 호조에 힘입어 상승 마감했다.

 16일(현지시간)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0.25%(62.52포인트) 오른 2만4768.93으로 장을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 대비 0.41%(11.01포인트) 상승한 2722.46으로,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전날보다 0.63%(46.67포인트) 상승한 7398.30으로 거래를 마감했다.

 이날 3대 지수는 북한이 북미 정상회담을 취소할 수 있다고 경고하면서 잠잠했던 지정학적 리스크가 되살나고, 미국 국채 수익률이 완만한 오름세를 지속하면서 보합권에서 경계하는 움직임을 보였다.

 다만 메이시스는 예상치를 크게 웃도는 분기 실적을 내면서 10% 넘게 상승했고, 소매업 종목의 상승세를 이끌었다. 

 기술, 건강관리주도 이날 강세를 보였다.

 JP모건 프라이빗뱅크 글로벌 투자 전문가 제이미 라빈은 "기업 실적 호조는 미국 기업의 강력한 성장을 기반으로 한다"면서 "지정학적 리스크가 언론의 헤드라인을 장식하지만 않는다면 우리의 시장은 강세장을 보이는 경향이 있다"고 분석했다.

 sophis73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