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스포츠일반

부산 용두산공원서‘세계의 인간새들의 경연’ 펼친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5-17 09:19:17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허상천 기자 = 부산시는 18일과 19일 이틀간 용두산공원 특설경기장에서 ‘2018 부산국제장대높이뛰기경기대회’를 개최한다고 17일 밝혔다. 2018.05.17. (포스터 = 부산시 제공) photo@newsis.com
【부산=뉴시스】허상천 기자 =  부산시는 18일과 19일 이틀간 용두산공원 특설경기장에서 ‘2018 부산국제장대높이뛰기경기대회’를 개최한다고 17일 밝혔다.

 대한육상연맹이 주최하고 부산시육상연맹이 주관하는 이 대회는 부산시 후원으로 2009년 첫 대회 후 올해로 10회째를 맞는다.

  경기일정은 첫날 오후 1시부터 ‘U20 남자부’ 대회에 이어 이튿날 오전 10시부터 시니어 여자부가 열리고 오후 2시에는 시니어 남자부 경기가 진행된다.

경기는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또 19일 오후 1시15분부터는 MBC를 통해 생방송으로 시청할 수 있다.

  이번 대회에는 미국·스페인·브라질·우크라이나·카자흐스탄 등 장대높이뛰기 강국을 비롯하여 아시아의 강자 중국·일본 등 15개국 70여명의 국내외 남·녀 우수선수들이 출전해 역대 최고 수준의 대회가 될 전망이다.

U20(주니어) 남자부 경기에서는 한국 고교 장대높이뛰기의 1인자 김찬민(부산체고) 선수와 카자흐스탄의 미하일 부다, 일본의 료세이 모리타 등이 출전해 우승을 가린다.

여자부 경기에서는 장대높이뛰기 강국인 미국의 모건 클라크, 2017년 대회 우승자인 러시아의 올가 물리나, 한국기록 보유자인 최윤희와 임은지·최예은 등 미녀새 국가대표 3인방이 출전해 기량을 겨룬다.

남자부 경기에서는 2014년 이 대회에서 한국신기록을 수립하며 우승한 진민섭 선수와 한두현·윤대욱 등이 출전하고 2017년 대회 우승자인 카자흐스탄의 세르게이 그레고리예프 등 세계 정상급 선수들이 출전한다.

  부산시 관계자는 “이번 육상단일종목 국제대회에 우리나라의 장대높이뛰기 국가대표를 비롯한 국내우수 선수와 우수한 기량을 가진 세계선수들이 참가해 수준 높은 육상경기를 펼침으로써 육상 꿈나무들의 국제대회 출전 경험을 쌓고 기량을 향상해 국내 육상이 발전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heraid@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