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해외야구

'철벽 똥배' 콜론, 101마일 타구 복부 맞고도 끄떡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5-17 12:04:45
시애틀전 7⅔이닝 완벽투, 시즌 2승 달성
associate_pic
【시애틀=AP/뉴시스】 텍사스 레인저스 투수 바톨로 콜론(오른쪽)이 17일(한국시간) 시애틀 매리너스와 경기에서 진 세구라의 타구에 맞은 뒤 몸상태를 걱정하는 코칭스태프, 주심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서울=뉴시스】 오종택 기자 = 메이저리그 현역 최고령 투구 바톨로 콜론(45·텍사스 레인저스)이 100마일이 넘는 강한 타구를 복부에 맞고도 시즌 최고 활약을 펼쳤다.

콜론은 17일 미국 워싱턴주 시애틀의 세이프코필드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 시애틀 매리너스와 경기에서 7⅔이닝 4피안타 무사사구 무실점 완벽투를 선보였다.

팀의 5-1 승리에 결정적인 역할을 하며 승리투수와 함께 시즌 2승(1패)째를 챙겼다.

이날 경기 콜론은 나이를 잊은 놀라운 활약과 함께 아찔한 장면도 연출해 주목을 끌었다. 양팀이 0-0으로 맞선 4회말 콜론은 시애틀 선발 진 세구라를 상대했다.

2구째 빠른 공을 세구라가 놓치지 않고 받아쳤다. 방망이 중심에 맞은 타구는 곧장 콜론에게 향했다. 미처 손을 쓸 새도 없었다. 101마일(164㎞)의 강한 타구는 콜론의 복부를 강타했다.

마치 축구선수들이 가슴 트래핑으로 공을 떨구듯 배를 맞은 공이 콜론의 다리 사이에 안정적으로 떨어졌다. 공을 맞은 충격에도 콜론은 공을 집어 침착하게 1루에 던졌고, 세구라를 아웃시켰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경기 중 타구에 복부를 맞은 텍사스 레인저스 투수 바톨로 콜론. (사진=MLB 홈페이지)

텍사스 선수들은 물론 경기를 지켜본 모두가 걱정스런 시선을 보냈지만 정작 콜론은 아무렇지 않다는 듯 평온했다. 서둘러 몸 상태를 체크하기 위해 나온 코칭스태프와 트레이너에게도 괜찮다는 의사를 밝혔다.

엄청나게 솟은 자신의 배가 충격 완화 효과를 가져다줬다는 듯 배를 매만지며 동료들과 웃으며 이야기를 나눴다.

콜론은 이후에도 안정적으로 마운드를 지켰다. 팀이 1-0으로 리드한 상황에서 8회 2사까지 무실점 한 뒤 교체됐다.

콜론은 경기 후 "(복부) 한 가운데 맞지는 않았다. 나는 그런 타구를 처리할 수 있는 큰 배를 가졌다"고 농담을 던졌다. 이어 "오늘은 커브와 속구는 물론 슬라이더까지 모든 것이 좋았다"고 말했다.

associate_pic
【시애틀=AP/뉴시스】 바톨로 콜론, 텍사스 레인저스

 ohjt@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