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해외야구

다저스, 뷸러 5실점 부진 속 6연패…지구 최하위 추락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5-17 13:05:08
associate_pic
【마이애미=AP/뉴시스】 LA 다저스의 워커 뷸러.
【서울=뉴시스】김희준 기자 = LA 다저스가 6연패에 빠지면서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최하위로 추락했다.

 다저스는 17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의 말린스 파크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MLB)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경기에서 5-6으로 패배했다.

 류현진, 클레이튼 커쇼, 리치 힐 등 선발 투수진의 줄부상에 야수진의 부상까지 겹치면서 부진에 허덕인 다저스는 전날 저스틴 터너, 로건 포사이드의 복귀 속에서도 패배를 면치 못했다.

 다저스는 이날 차세대 에이스 워커 뷸러를 선발로 내세워 연패 탈출을 노렸으나 뷸러가 5이닝 7피안타(1홈런) 5실점(4자책점)으로 무너지면서 또다시 패배의 쓴 잔을 들이켰다.

 6연패에 빠진 다저스는 26패째(16승)를 기록해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최하위로 떨어졌다.

 뷸러는 1회말 2사 1, 2루의 위기에서 브라이언 앤더슨에 적시타를 맞아 마이애미에 선취점을 내줬다.

 3회 선두타자 마틴 프라도를 유격수 크리스 테일러의 실책으로 내보낸 뷸러는 J.T. 리얼무토에 땅볼을 유도했지만, 그 사이 프라도가 2루를 밟아 추가 실점 위기를 맞았다. 결국 뷸러는 스탈링 카스트로에 중전 적시타를 맞았다.

 다저스는 4회초 야스마니 그랜달이 중월 솔로포를 쏘아올려 1점을 만회했지만, 뷸러가 5회 무너지고 말았다.

 5회 1사 후 카스트로에 안타를 맞은 뷸러는 후속타자 저스틴 보어에게 좌월 투런포를 헌납했다. 안정을 찾지 못하고 앤더슨, 데릭 디트리히에 연속 안타를 맞고 1사 1, 3루의 위기를 자초한 뷸러는 미겔 로하스에 희생플라이를 허용했다.

 다저스의 연패 탈출 의지는 강했다. 6회 1사 2루에서 그랜달이 우전 적시타를 날려 2-5로 따라붙은 다저스는 코디 벨린저의 2루타로 이어간 1사 2, 3루에서 테일러의 적시타와 맥스 먼시의 2타점 적시 2루타가 연달아 터져 5-5로 따라붙었다.

 하지만 마이애미는 이어진 공격에서 2사 주자 없는 상황에 리얼무토가 좌중월 솔로 아치를 그려내 다시 6-5로 앞섰다.

 다시 리드를 내준 다저스는 추가점을 뽑지 못한채 마이애미에 무릎을 꿇었다.

 jinxiju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