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기업지배원, 현대차 지배구조 개편안에 '반대'...국내외 자문사 5곳 모두 '부정적"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5-17 18:21:25
앞서 ISS·글래스루이스·대신지배구조연구소·서스틴베스트 등도 반대
【서울=뉴시스】이진영 기자 = 국내 자문사 한국기업지배구조원이 현대차그룹의 지배구조 개편안에 17일 반대로 입장을 확정했다. 

앞서 기관과 외국인 투자자의 의결권 행사 판단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주요 국내외 자문사 4곳이 현대차그룹의 지배구조 개편안에 모두 반대를 권고한 가운데 기업지배구조원까지 반대 입장에 합류했다. 이에 따라 현대차의 지배구조 개편안 통과는 더욱 험난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기업지배구조원은 이날 의결권전문위원회를 열어 서면 결의를 통해 현대차그룹의 지배구조 개편안에 반대하기로 결론을 내리고, 자문 계약을 맺은 자산운용사, 국민연금 등 입장을 전달했다. 반대 결정을 내리게 된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서는 '의안분석보고서'를 작성해 오는 18일 제공할 계획이다.

애초 기업지배구조원은 전일에 최종 입장을 정해 기관 투자가들에게 전할 예정이었으나 내부에서 격론이 벌어짐에 따라 일정이 하루 늦춰졌다. 또 입장은 오후 늦게 정리됐다.

앞서 현대차그룹은 계열사 간 꼬리에 꼬리를 무는 순환출자 고리를 끊기 위해 현대모비스의 모듈•사후서비스 부품 사업을 인적 분할해 물류회사인 현대글로비스와 합병하고 이 과정에서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과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이 지배구조 정점에 있는 현대모비스 지분 30.2%를 확보하는 것을 골자로 하는 지배구조 개편안을 지난 3월 28일 발표했다.

정 회장 부자가 1조원이 넘는 세금을 전액 납부하고 순환출자 고리를 모두 끊는 방안을 선택함에 따라 업계 안팎에서는 이번 개편안을 긍정적으로 평가하며 주주총회에서 무난하게 통과될 것으로 전망됐다. 그러나 행동주의 펀드 '엘리엇'의 공격으로 난관에 부딪혔다. 엘리엇은 이번 개편안이 타당하지 않고 불공정하다며 현대모비스 주총에서 반대표를 내겠다고 지난 11일 공언했다.

여기에 기업지배구조원을 포함해 국내외 자문사 5곳이 잇따라 엘리엇과 같은 입장을 내고 있는 것이다.

세계 영대 의결권 자문사로 꼽히는 ISS와 글래스루이스는 지난 15일 현대차 지배구조 개편안에 대해 주주들에게 반대표를 행사하라고 의견을 제시했다. 자신의 고객인 투자자 입장에서 이번 개편안이 손해라는 설명이다.

국내 자문사들도 현대차그룹에 등을 돌렸다. 국내 의결권 자문사인 대신지배구조연구소는 현대모비스의 분할•합병 안건에 대해 절차상 문제를 들어 회원 운용사들에 주총 의안 반대를 권고했다. 또 국내 민간 의결권 자문사 서스틴베스트도 지난 9일 현대모비스의 분할•합병 안건에 대해 "합병비율과 목적이 주주 관점에서 설득력이 없다"며 '반대' 의결권 행사를 권고했다.

이에 따라 현대차그룹의 지배구조 개편안이 오는 29일 열리는 현대모비스 주주총회에서 통과될지 여부가 불투명하다는 분석이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현대모비스 지분은 현대차 계열이 30.3%, 외국인 투자자가 48.6%, 국민연금이 9.8%, 국내 기관•개인이 8.7%를 보유하고 있다.

 mint@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