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민주당 "한국당, 허태정겨냥 장애조롱 퍼포먼스 경악"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5-17 18:47:23
associate_pic
【대전=뉴시스】조명휘 기자 = 17일 정오 자유한국당 대전시당사 앞에서 한국당 소속 국회의원과 당원들이 더불어민주당 허태정 대전시장 후보의 병역면제 의혹과 관련한 '병역기피 의혹 검증·제보센터 현판식' 을 열기에 앞서 허 후보에게 엄지발가락 절단 이유를 명확히 해명할 것을 촉구하면서 퍼포먼스를 벌이고 있다. 2018.05.17.    photo@newsis.com
【대전=뉴시스】조명휘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은 17일 자유한국당 대전시당이민주당 허태정 후보를 겨냥해 '발가락' 공개 퍼퍼먼스를 벌인것에 대해 '장애조롱' 이라며 강력 반발했다.

민주당은 이날 성명을 내고 "한국당 국회의원들이 거짓으로 포장된 '병역기피 의혹검증·제보 센터' 현판식을 열면서 장애를 가진 이를 조롱하는 퍼포먼스를 벌여 경악하지 않을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또한 "오늘 벌인 '정치쇼'를 접하면서 한국당의 수준이 민도(民度)에 한참 떨어진다는 것은 알았지만 이 정도까지 바닥인 것에 절망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한국당이 장애를 가진 사람에 대해 그동안 어떻게 생각하고 있었는지를 부지불식간에 극명하게 보여준 작태여서 할 말을 잃을 수밖에 없다"고 했다. 

이와 관련 한국당은 이날 대전시당 앞에서 국회의원과 당협위원장, 당직자 등이 양말을 벗고 발가락을 공개하는 퍼포먼스를 벌이면서 허 후보에게 발가락 절단 사유를 분명히 밝힐 것을 요구하는 강도높은 비난전을 펼친 바 있다.

민주당은 "이미 허태정 후보는 유성구청장 두 번의 선거와 최근 중앙당 논평을 통해 그간의 의혹에 명명백백하게 해명했다"고 반박하고 "한국당은 명백한 허위사실에 편승한 ‘정치쇼’로 시민들을 현혹하려는 구태정치에 대한 모든 책임을 져야한다"고 경고했다.

 joemedia@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