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장 > 기자수첩

[기자수첩]존재감 없는 금투협회장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5-18 12:08:15  |  수정 2018-05-18 15:58:47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장서우 기자 = "여러 해당 기관들과의 협의·공조가 필요한 문제다. 회원사 내부통제 시스템 강화나 자기매매 시스템 모범 규준 개선 방안은 검토 중이다."

권용원 금융투자협회장이 지난 14일 서울 여의도에서 열린 기자 간담회에서 삼성증권 사태와 관련해 언급한 내용이다. 취임 100일을 맞아 그간의 소회와 앞으로의 계획을 밝히는 자리였다.

사태가 발생한 지 한 달이 넘도록 협회가 취했던 입장과 별반 다를 것 없는 원론적 수준의 답변이었다. 이날 권 회장은 자본시장법 개정안, 장외시장(K-OTC) 활성화, 각종 협의체 발족 등 정책적 과제만 장황하게 설명했을 뿐 정작 시장이 궁금해하는 사안들에 대해서는 가급적 언급을 회피하는 듯한 모습이었다.

권 회장은 초대형 투자은행(IB) 발행어음 인가 문제에 대해서도 "당국에 포멀(formal)하게 의견을 전달하고 설득하고 있다"는 답변을 반복했다.

최근 자본시장은 삼성증권 사태에 이어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문제 등 연이어 불거진 대형 악재로 난리다. 초대형 IB 발행어음 인가를 비롯해 중·소형 증권사 인수·합병(M&A) 관련 대주주 적격 심사 등 굵직한 현안도 줄줄이 대기해 있다.

삼성증권 사태를 계기로 증권사 배당 사고 예방을 위한 모범 규준이 허술, 협회 차원에서의 대응이 미진했다는 지적이 나온 지 한 달이 넘었다. 해당 이슈에 대해선 감독 기관인 금감원이 전면에 나서는 것이 맞다. 다만 업계 대변자인 협회가 자성의 목소리를 내고 업계의 입장을 대변하는 데 부족했다는 평가도 상당하다.

금투업계의 최대 관심사인 초대형 IB 사업은 지난해 말 한국투자증권이 증권사 중 최초로 발행어음 인가를 얻어낸 후 반년째 표류 중이다. 더군다나 신임 감독원장이 과거 은산분리 규제, 소비자 보호 등을 들어 초대형 IB 사업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내놓은 것으로 알려지면서 업계의 고민은 더욱 깊어지고 있다.

권 회장은 지난 1월 협회장 선거를 앞둔 정견발표에서 "자본시장 정책을 결코 다른 국가 정책 목표에 밀리지 않는 우선 과제로 격상시키겠다"며 "정부든 국회든 청와대든 언론이든 손발이 닳도록 만나 당위성을 설명할 것"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지난 간담회에서도 여러 정부 부처와의 접촉을 강화하고 각종 협의체가 '협의를 위한 협의'에 그치지 않도록 하겠다고 했다.

권 회장은 그러나 이같은 호언과는 달리 여전히 금투업계의 핵심 현안들에 대해선 제 목소리를 들려주지 못하고 있다. 오히려 당국의 심증을 거스르지 않고자 하는 눈치만 보일 뿐이다. 한마디로 아직은 존재감이 보이지 않는다.

 suwu@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