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다문화정책 수립·추진에 결혼이민자 참여 확대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5-24 12:00:00
여가부, 25일 다문화가족 참여회의 및 제3기 위촉식
다문화가족회의, 9개국 출신 10인→11개국 출신 16인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배민욱 기자 = 여성가족부(여가부)가 다문화정책의 효용성을 높이기 위해 다문화정책 수립과 추진과정에서 결혼이민자들의 참여를 확대하기로 했다.

 여가부는 25일 오전 10시30분 정부서울청사에서 '2018년 제5차 다문화가족 참여회의'를 개최한다. 다문화가족 참여회의는 다양한 출신국가 결혼이주여성들로 구성된 회의체다. 정부 다문화가족정책에 대한 의견제시와 자문·점검 등을 담당한다.

 특히 이날 새롭게 위촉되는 제3기 위원은 11개국 출신 16개 시·도의 결혼이주여성 16명이다. 과거 9개국 출신 5개 권역 10명에서 확대됐다. 11개국은 중국, 베트남, 필리핀, 일본, 캄보디아, 러시아, 몽골, 키르기스스탄, 네팔, 태국, 스리랑카다.

 이날 회의에서는 다문화가족정책 시행 10년이 지나면서 출신국가별·언어별·지역별로 정책수요가 다양해지는데 대응해 보다 맞춤형 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결혼이주여성들로부터 의견을 수렴한다.

 또 장기 정착 비율은 높아지나 결혼이민자와 귀화자가 여전히 겪는 사회·경제적 참여의 어려움을 짚어본다. 결혼이민자에게 적합하고 선호하는 일자리 발굴방안도 대해 논의한다.

 이기순 여가부 청소년가족정책실장은 "다문화가족의 의견을 직접 수렴하고 그들이 원하는 바를 반영해 정책만족도를 높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mkba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