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싱가포르 외무부 "북미 정상회담 취소 유감"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5-25 09:43:59
싱가포르 외무부 "한반도 평화와 안정위한 대화·노력 계속 되길"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혜원 기자 = 다음달 12일 예정된 북미정상회담이 취소된 것에 대해 싱가포르 외무부가 유감을 표명했다. 북미정상회담은 싱가포르에서 열릴 계획이었다.

 25일 채널뉴스아시아에 따르면 싱가포르 외무부 대변인은 전날 "싱가포르는 6월12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간의 정상회담이 열리지 않는 것을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싱가포르는 한반도에서 지속적인 평화와 안정을 찾기 위한 대화와 노력이 계속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시간으로 24일 김 위원장에게 북미정상회담을 취소한다는 내용이 담긴 서한을 보냈다. 그는 편지에서 "당신의 최근 성명에서 나타난 엄청난 분노와 노골적인 적개심을 근거로, 오랫동안 계획해온 회담을 여는 것이 적절하지 않다(inappropriate)고 느낀다"며 "우리 둘 모두를 위해서, 그러나 세계에는 해가 되는 싱가포르 회담이 열리지 않으리라는 것을 이 편지로 알리고자 한다"고 전했다.

 북미정상회담이 취소된 결정적 계기는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 명의의 담화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최 부상은 담화에서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을 '아둔한 얼뜨기'라고 칭하고, "미국이 우리와 마주앉지 않겠다면 구태여 붙잡지 않을 것"이라며 배수진을 쳤다.

 펜스 부통령은 지난 21일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북한이 비핵화 합의를 하지 않으면 김정은 정권은 리비아처럼 끝날 거라고 호언한 바 있다.

 jaele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