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최저임금 인상-노동시간 단축' 고용영향 본격 진단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5-28 11:30:00
김영주장관, 국책 연구기관장과 간담회
"청년실업 대응 중요한 시점" 강조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강세훈 기자 =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은 28일 8개 국책 연구기관장과 '노동시장 상황점검을 위한 간담회'를 갖고 향후 고용노동 정책 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김 장관은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중장기적으로 취업자 규모는 지속 증가추세에 있지만 최근 생산가능인구 감소와 고령화 등으로 취업자 증가세가 둔화되고 자동차·조선업 등 구조조정으로 체감 일자리 사정이 어렵다"며 "청년실업에 대한 대응과 구조조정 지역·업종에 대한 지원이 중요한 시점"이라고 밝혔다.

 이어 "중소기업의 수요를 고려해 소규모기업에서 1~2명 채용시에도 청년 추가고용장려금을 지원하도록 개선한 만큼 청년의 고용상황 개선으로 이어지도록 하고 군산 등 고용위기지역에 대해 자치단체와 협력해 훈련프로그램을 개발하면서 이번에 추경으로 반영된 지역산업맞춤형 일자리사업과 연계해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국책연구기관장들에게 최저임금 인상과 노동시간 단축 등 제도에 대해 다각적으로 진단해달라고 주문했다.

 김 장관은 "최저임금 인상과 노동시간 단축 등 많은 제도적인 변화가 국민의 삶에 미치는 영향이 큰 만큼 이러한 효과 등을 다각적으로 진단해 공유하고 과장된 우려보다는 발전적 논의가 이뤄질 수 있도록 지혜를 모아 달라"고 당부했다.

 김 장관은 "전국 47개 지방노동관서에 구성된 ‘노동시간 단축 종합점검추진단’과 6월 중순부터 운영 예정인 '현장노동청'을 통해서 현장의 목소리도 지속적으로 듣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는 최정표 한국개발연구원장, 배규식 한국노동연구원장, 장지상 산업연구원장, 이재흥 한국고용정보원장, 나영선 한국직업능력개발원장, 권인숙 한국여성정책연구원장, 김유찬 한국조세재정연구원장, 정철 대외경제정책연구원 부원장 등이 참석했다.

 kangs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