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노후경유차 운행제한 실효성 있을까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5-29 12:04:13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권현구 기자 = 6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정부 실효성 있는 교통수요관리대책 촉구 기자회견'에 참석한 서울환경운동연합 관계자가 교통수요관리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2017.03.06. stoweon@newsis.com
【서울=뉴시스】손대선 기자 = 서울시가 6월부터 서울형 미세먼지 비상저감 조치가 발령하면 공해유발 노후 경유차 운행을 제한키로 하자 이 조치의 실효성에 관심이 모아진다.

 6월부터 서울형 미세먼지 비상저감 조치가 발령되면 당일 오전 6시부터 오후 9시까지 고정형, 이동형 카메라로 구분돼 노후 경유차 운행제한이 이뤄진다. 

 서울시는 현재 37개지점에서 올해안으로 51개 지점으로 단속시스템 설치지점을 늘리며 2019년에는 66개 지점, 2020년 100개 지점으로 늘릴 예정이다. 
 
 서울시는 단속카메라로 촬영한 차량을 유관기관의 노후차량등록과 대조한 뒤 노후차량으로 확인되면 경고없이 곧바로 과태료 10만원을 부과할 예정이다. 유예차량은 과태료 부과 대신 운행제한 대상임을 알려주는 안내문을 발송한다. 

 이같은 조치가 취해지는 것은 그만큼 미세먼지 문제가 심각하기 때문이다.     

 서울연구원의 연구결과를 보면 서울에서 발생하는 미세먼지중 교통부분은 난방(39%)에 이어 두번째로 높은 37%의 기여도를 보이고 있다. 

 WHO는 최근 경유차 연소 배출 대기오염물질을 1급 발암물질로 지정한 바 있다. 연료별 발암 위해도 역시 경유가 98.878%로 휘발유(0.991%)보다 압도적으로 높다.

 서울시는 전문가 자문회의와 시민공청회 등을 통해 노후 경유차 운행제한을 준비해왔다.

 일단 서울시는 선진국의 경우를 들어 노후경유차 운행제한의 효과를 확신하고 있다.

 독일 베를린시는 2009년부터 배출등급에 따라 스티커를 발급하고, 2010년부터 4등급(Euro4 이상, 초록색 스티커) 차량만 운행을 허용(Euro3 이하 전면 금지)해 2007년 대비 2010년 PM 배출량 58%, NOx 20%를 줄였다.
 
 프랑스 파리시는 2016년부터 자동차 친환경 등급제를 운영해 등급이 낮은 차량에 대해서는 운행제한을 실시해왔다. 이를 통해 파리시는 2017년 PM-2.5 15%, NOx 20%를 저감하는 효과를 봤다.

 서울시는 노후경유차량 운행제한 대책은 운행제한 이행율에 따라 경유차에서 배출되는 미세먼지(PM-2.5)를 약 20~40% 저감하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하지만 이같은 효과가 부작용 없이 그대로 우리 사회에 그대로 적용되기는 쉽지않아 보인다.

 서울시의 이번 조치로 인해 운행이 제한되는 차량은 2005년 12월 이전에 등록된 모든 노후 경유 차량을 대상으로 한다.서울에만 20만대, 수도권으로 확대하면 70만대에 이르며 전국적으로는 220만대가 운행 제한 대상이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영환 기자 = 18일 오후 서울 노원구 중계동 학원가에서 환경정의 관계자들이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어린이 통학차량 관리 캠페인을 하고 있다. 환경정의는 통학차량의 대부분이 경유차고 그 중 10년 이상 노후된 경유차는 중형 승용차 대비 14배 더 많은 미세먼지를 배출하며 많은 주행과 공회전 비율이 높아 어린이의 건강에 큰 위협이 된다'고 주장했다. 2017.05.18.  20hwan@newsis.com
워낙에 많은 차량들이 운행제한되기 때문에 예상되는 시민불편이 가장 큰 난관이다.

 노후 경유차의 경우, 이용자의 상당수가 영세자영업자로 분류된다.

 실제로 미세먼지 주범으로 지목된 노후 경유차 가운데서도 적재량 1톤 이하 소형화물차는 최근 경기 불황에 따른 자영업자 증가와 택배 수요상승이 맞물리면서 연간 16만대 가량 판매되고 있다.소형화물차의 경우 저속 주행이나 정차 후 공회전이 잦아 연료가 불완전연소되면서 미세먼지와 질소산화물이 다른 경유차량보다 더 배출된다.

 하지만 운행제한이 이뤄지면 소형화물차로 생계를 이어가는 영세자영업자의 타격이 불보듯 뻔해진다. 서울시 관계자는 "1년에 7~8회 정도 서울형 미세먼지 비상저감 조치가 발령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최근 수년 동안의 대기질 상태를 감안한 것이지만 하루벌어 하루사는 이들에게는 답답한 노릇이다. 더군다나 대중교통무료 이용 논란 때와 같이 서울형 미세먼지 비상저감 조치가 예상보다 빈번히 발령될 것이라는 의견도 있다.  

 서울시는 궁여지책 끝에 대기관리권역 이외 등록차량과 총중량 2.5톤 미만 차량, 장애인 차량은 저공해조치 기간 및 사전 홍보·계도기간 필요를 이유로 단속을 내년 2월까지 유예하기로 했다.
 
 문제는 그 이후부터다.

 단속이 전면화되면 이번 6월 조치에서 제외된 이들은 과태료를 물지 않으려면 운행을 하지 않거나 폐차 또는 저감장치를 달아야 한다. 

 서울시는 영세업자의 피해를 최소화하고자 2005년 12월 31일 이전에 등록된 경유차량에 대해 저공해 조치 및 조기폐차를 우선적으로 지원하기로 했다.
 
 조기폐차 보조금은 차종 및 연식에 따라 165만원에서 770만원까지 지원한다.
 
 매연저감장치 부착 지원 대상 차량은 총중량 2.5톤 이상 저공해조치 의무화 명령 통보를 받은 차량 또는 자동차종합검사에서 부적합 판정을 받은 차량이다. 차종별로 143만원에서 최대 928만원까지 매연저감장치 부착 비용을 지원한다.

 하지만 영세자영업자들이 이같은 지원에 100% 만족할 지는 미지수다. 단속지점이 제한적일 수밖에 없기 때문에 자영업자들은 과태료를 감수하고서라도 운행을 강행할 수 있다는 의견도 나온다.   
  
 한편 서울시는 수도권으로 진입하는 지방 소재 노후 경유차량들의 저공해조치를 유도하기 위해 전국 지자체에 노후경유차 차주들이 저공해조치에 적극 참여 할 수 있도록 국비 및 지방비 확보를 요청해 놓은 상태다.

 sds1105@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