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인권위원장 "제주 內 예멘 난민, 지원 대책 필요"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6-01 16:43:22
예민인 480여명, 제주서 난민심사 대기 중
기초적인 주거 및 생계수단도 어려운 상황
associate_pic
【사나=AP/뉴시스】 지난 해 예멘의 수도에서 자선기관들이 나눠주는 음식 을 받기 위해 몰려든 사람들.  국제 인권단체 휴먼 라이츠 워치는 예멘 난민 수용소에 있는 여성과 어린 남자어린이들이 보안군의 학대와 성폭행을 당하고 있다고 17일(현지시간) 보고했다. 2018.04.18      
【서울=뉴시스】이예슬 기자 = 국가인권위원회가 예멘 국적 난민신청자들에 대한 정부의 관련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인권위는 1일 이성호 위원장 명의로 낸 성명을 통해 "난민신청자들은 제주도 내 난민지원체계의 부재, 심사 인력 및 통역자원 부족 등으로 심사 자체를 기약없이 기다리고 있다"며 "기초적인 주거 및 생계수단도 어려운 상황에서 의료 및 아동의 교육 등 필수적인 권리조차 보장받지 못하고 있다"고 밝혔다.

 제주도 출입국·외국인청에 따르면 지난 24일 기준 제주에서 난민을 신청한 외국인은 869명이다. 이 중 예멘인이 479명이고 아동을 포함한 가족단위 난민신청자도 다수를 차지하고 있다.

 예멘은 2015년 시작된 내전으로 인구의 70%인 2000만명이 끼니를 해결할 수 없는 상황에 모였고 19만 명에 이르는 사람들이 죽음의 위협을 피해 예멘을 떠났다.

 이 위원장은 "국민이 본국으로부터 보호받지 못할 경우 '난민의 지위에 관한 협약' 등에 따라 인간의 기본적 권리를 보장하기 위해 국제적 보호가 필요하다"며 "이를 제공하는 주된 책임은 보호를 요청받는 국가에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인력 충원을 통해 난민신청자들의 대기기간을 줄여야 할 것"이라며 "심사 기간 동안 생계와 주거지원 등 범정부적 대책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ashley85@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