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북한

[단독]한수원, 대북사업 전담팀 신설...北 노후 수력 현대화 준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6/06 08:00:00
한수원, 태양광·풍력사업 등 신재생 사업개발 준비
산업은행·에경연, 개성공단 확장 대비해 에너지 공급 연구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박상영 기자 = 남북정상회담 등으로 남북 경협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한국수력원자력이 대북 사업 전담팀을 꾸리고 에너지 분야 대북 사업을 준비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산업은행과 에너지경제연구원도 개성공단 확장을 위해 에너지 공급 방안에 대한 연구에 착수하는 등 남북 경협 과제들이 잇따라 추진되고 있다.

6일 전력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중순 한수원은 남북관계 개선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대북사업 준비팀을 발족했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의 지시로 출범한 준비팀은 팀장과 수력, 신재생, 전력계통·신산업, 대외협력·정보수집 담당 직원으로 구성됐다.

수력 파트에서는 노후수력 현대화 사업과 소수력 발전 등 사업개발을 준비할 예정이다.

북한의 수력발전 시설은 노화가 심각한 상태다. 1950년대부터 풍부한 물 자원과 북·중 공동개발을 통해 적극적으로 수력발전소 건설을 추진해 큰 성과를 거뒀지만 경제상황 악화로 추가적인 투자를 할 경제적 여력이 없었기 때문이다. 

태양광과 풍력사업 등 신재생 분야와 다른 프로젝트와 연계한 신산업도 추진한다. 

산업연구원에 따르면 북한의 재생에너지는 대규모 산업시설에는 활용되지 못하지만 가정용 전력이나 마을 공동체 에너지원, 도시의 가로등 전원에 사용되는 등 활용 폭이 넓다.

북한도 2012년 김정은 체제 출범 이후 재생에너지 이용을 강조하고 있다. 북한은 중장기 개발을 통해 2044년까지 재생에너지 발전설비용량을 500만㎾로 확대하겠다는 계획이다. 이는 2015년 기준, 북한의 주요 전력 설비인 수력 발전(446만7000㎾)을 넘어서는 규모다.

산업연구원은 2017년 펴낸 보고서 '북한 재생에너지 현황과 시사점'을 통해 "에너지 공급원의 다양화는 대도시 이외 지역에 거주하는 대다수 북한주민들의 생활 개선을 위해 가장 시급한 분야 중 하나"라고 강조했다.

한수원은 한시적으로 준비팀을 운영한 이후에 향후 조직개편 시, 검토를 거쳐 전담조직을 상시 조직화 할 예정이다.

한수원 관계자는 "최근 남북관계가 진전됨에 따라 대북사업을 선점하기 위해 전담조직의 필요성이 제기됐다"며 "정부나 관계기관과 협의하는 창구역할을 담당할 것으로 보인다"라고 설명했다.

남북 관계가 개선됨에 따라 공공기관도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산업은행과 에너지경제연구원은 개성공단 확장에 대비해 실무진 차원에서 최적의 에너지 공급을 위한 공동 연구를 추진 중이다. 이는 개성공단 재가동을 넘어 해주공단 등까지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실제, 2007년 2차 남북정상회담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은 당시 김정일 위원장에 해주공단 제안을 했다.

에너지경제연구원 관계자는 "실무진 차원에서 논의 단계"라며 "북미 정상회담 이후 대북제재 완화 등으로 개성 공단이 확장될 가능성에 대비해 추진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최근 동서발전도 북한에 풍력·석탄 화력 발전소 건설을 검토했고 광물자원공사도 남북자원개발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한 것으로 전해졌다.

 sypark@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