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 경기북부

"초등학생 제자와 성관계 20대 학원 여교사" 경찰 수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6-05 19:42:53
associate_pic
【뉴시스】그래픽 윤난슬 기자 (뉴시스DB)

【의정부=뉴시스】이경환 기자 = 20대 후반의 학원 여교사가 자신이 가르치던 초등학생 제자 2명과 성관계를 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경기북부지방경찰청 여성청소년 수사계는 성폭력범죄특별법 위반 등 혐의로 학원 교사 A씨를 불구속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5일 밝혔다.

 A씨는 경기북부지역의 한 학원에서 교사로 근무한 2016년과 2017년 당시 초등학교 고학년인 남자 제자 2명과 성관계를 한 혐의를 받고 있다.

 피해 학생들은 중학교에 진학하며 학교 상담 시간에 이같은 사실을 알린 것으로 전해졌다.

 형법 제305조는 13세 미만에 대한 간음·추행 행위를 처벌하도록 규정하고 있어 서로 합의에 의한 성관계라 하더라도 A씨는 형사처벌을 받게 된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까지 피해자 조사만 마친 상태라서 자세한 내용을 밝힐 수 없다"며 "피의자를 상대로 조사를 한 뒤 혐의를 확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lkh@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