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김정은, 트럼프에게 영어로 인사…WP "회담에 대한 의지 보여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6-12 11:15:10
"작은 제스처지만 성공적 분위기 조성하겠다는 선의 보여줘"
김정은 영어 실력 놓고는 의견 분분
associate_pic
【싱가포르=AP/뉴시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대통령이 12일 싱가포르 카펠라 호텔에서 처음 만나 악수하고 있다. 2018.06.12
【서울=뉴시스】이지예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2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처음 만나 '만나서 반갑습니다. 대통령님'(Nice to meet you, Mr. President)이라고 영어로 인사를 건내 눈길을 끈다.

 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이날 북미 정상회담을 위해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 호텔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첫 만난 자리에서 영어로 짧은 인사를 했다.

 워싱턴포스트(WP)의 애나 피필드 기자는 "김정은이 트럼프를 맞이했다"며 "작은 제스처지만 중요하다. 오늘 성공적인 회의를 위한 분위기를 조성하겠다는 선의와 바람을 보여준다"고 분석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이날 북한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 체제 구축을 위한 북미 정상회담을 진행한다. 북미 정상이 직접 마주 앉는 건 역사상 처음이다.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은 첫 인사를 마친 뒤 단독 정상회담과 확대 정상회의를 이어가고 있다. 회의에는 양쪽 모두 통역사가 배석했다.

 일각에선 김 위원장이 어린시절 스위스에서 유학한 경험이 있는 만큼 영어 실력이 상당할 것이란 분석이 나왔다. 다만 그의 영어 실력이 어느 정도인지는 확실히 알려진 바가 없다.

 ez@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