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지방선거 투표율 대전 58%, 충남 58.1%…전국 60.2% 보다 낮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6-13 19:33:01
associate_pic
【논산=뉴시스】함형서 기자 = 6.13 전국동시지방선거날인 13일 오전 양지서당 유복엽 큰 훈장과 가족들이 충남 논산시 연산면 연산초등학교에 마련된 투표소를 찾아 투표를 마치고 인증샷을 찍고 있다. 2018.06.13.foodwork23@newsis.com
【대전=뉴시스】김양수 기자 =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가 순조롭게 끝난 대전과 충남지역의 투표율이 대전 58%, 충남 58.1%로 잠정 집계돼 전국 60.2% 보다 약 2%포인트 가량 낮게 나타났다.

13일 투표 마감결과 대전은 전체 유권자 121만9513명 중 70만6882명이 투표에 참여, 58.0%의 투표율을 기록했다.

이는 제19대 대통령 선거 투표율 77.5%보다 19.5%포인트 낮은 수치고 제6회 지방선거 54%와 비교할때는 4%포인트 높은 투표율이다.

구별로는 유성구가 27만2663명의 유권자 중 16만8317명이 투표한 것으로 집계돼 61.7%의 가장 높은 투표율을 보였고 이어 대덕구 57.6%, 서구 57.3%, 중구 56.7%, 동구 55.6%가 뒤를 이었다.

총 유권자 174만413명이 있는 충남도는 모두 101만1992명이 투표에 참여, 58.1%의 투표율을 기록했다.

충남의 이번 투표율은 지난 19대 대통령 선거 당시 72.4%와 비교할때 14.3%포인트 낮지만 제6회 지방선거 55.7%와 비교할 경우에는 2.4%포인트 높은 결과다.

가장 투표율이 높은 지역은 청양군으로 2만8741명의 유권자 중 2만1229명이 투표장을 찾아 소중한 한표를 행사, 73.9%을 기록했고 서천과 태안도 각 70.2%, 67.1%로 투표참여도가 높았다.

반면 천안 서북구와 동남구가 각 53.5%와 50.3%, 아산 53.2%를 기록해 충남동북부 지역의 투표율이 지역 평균을 밑돌았다.

이번 선거는 대전 관내 360개소, 충남 740개 투표소에서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 일제히 투표가 실시돼 별다른 사고없이 마무리됐으며 당락의 윤곽은 오후 11시가 넘으면 뚜렷해질 전망이다.

 kys0505@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