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이부망천' 영향도 있었나?...민주당 인천·경기도 크게 앞선 것으로 예측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6-13 19:29:09
지역폄하 파문이 이재명 사생활 추문 희석한 효과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최진석 기자 = 6.13 전국동시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재·보궐선거일인 1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상명대학교사범대학부속초등학교에 차려진 부암동 제3투표소 인근에서 지상파 3사 공동 출구조사 요원이 투표를 마친 유권자를 대상으로 출구조사를 하고 있다.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재·보궐선거는 이날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 1만4134곳의 투표소에서 실시된다. 2018.06.13.myjs@newsis.com
【서울=뉴시스】 장윤희 기자 = 6·13 지방선거 앞두고 터졌던 정태옥 전 자유한국당 의원의 '이부망천(이혼하면 부천, 망하면 인천간다)' 발언 논란이 더불어민주당의 인천·경기권 압도적 우위 예측에 적잖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이날 지상파 3사 출구조사에 따르면 인천시장에서 민주당 박남춘 후보가 59.3% 예상 득표율로 자유한국당 유정복 후보 34.4%를 두자릿수 이상으로 앞지른 것으로 관측됐다.

 인천 남동갑 국회의원 재보궐 선거에서는 민주당 맹성규 후보가 65.9%로 한국당 윤형모 후보 23.4%보다 40%p 이상 득표율이 높을 것으로 전망됐다.

 경기도지사 선거에서도 민주당 이재명 후보가 예상 득표율 59.3%로 한국당 남경필 후보 33.6%를 크게 따돌렸다.

 '이부망천' 논란이 있기 전에도 민주당은 인천·경기권에서 높은 지지율을 보여왔기에 한국당 막말 파문에 전적으로 반사이익을 얻었다고 보기는 어렵다. 하지만 막말 사건이 한국당 지지층 이탈과 민주당 지지층 결집을 낳고, 표류하던 수도권 민심을 민주당으로 기울게한 '굳히기 요인'이 됐다는 평가가 적지 않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13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자유한국당 당사에서 진행된 6.13 전국동시지방선거 출구조사 개표상황을 지켜보던 홍준표 대표와 김성태 원내대표 등 당직자들이 출구조사 완패 소식을 듣고 상황실을 빠져나가 일부 당직자만이 개표상황을 시청하고 있다. 2018.06.13. since1999@newsis.com
아울러 막말 논란 파문이 워낙 커지는 바람에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사생활 추문이 상대적으로 덜 돋보이게 됐다는 점도 민주당에 호재로 작용했다. 이부망천 사건은 정태옥 전 원내대변인이 탈당계를 제출하면서 일단락됐지만 논란은 지방선거 내내 지속됐다.

 권순정 리얼미터 조사분석실장은 이날 뉴시스와 통화에서 "이번 선거에서 이부망천 논란이 표심에 영향을 끼쳤다고 볼 수 있다. 막말 파문이 이재명 경기도지사 후보의 불륜·거짓말 논란을 희석한 효과도 있던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eg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