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文대통령 "북미회담, 전쟁위협 벗어난 것만으로도 엄청난 가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6-14 10:28:22  |  수정 2018-06-14 10:33:16
文대통령 "훌륭한 북미 합의, 신속·완전한 이행 위해 공조·협력"
폼페이오 "한미, 충분한 공조 기대···궁극적 평화 가져올 수 있을 것"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진희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청와대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을 접견하고 있다.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북미 정상회담 결과에 대한 상세 설명과 '센토사 합의'에 따른 후속 이행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13일 1박2일 일정으로 방한했다. 2018.06.14. pak7130@newsis.com
【서울=뉴시스】김태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북미 정상회담 성과와 관련해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미국·일본·한국인들을 비롯한 전 세계인들로 하여금 전쟁과 장거리 핵·미사일 위협에서 벗어날 수 있게 했다는 것만으로도 엄청난 가치있는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을 접견한 자리에서 "그동안 회담의 성과에 대해서 이런저런 평가들이 있었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어 "우리 한반도를 비롯한 세계가 전쟁과 적대 시대에서 벗어나 평화와 공동 번영의 시대로 나아가는 아주 역사적인 위업이었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그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께서 회담을 마치고 돌아가는 비행기 속에서 제게 직접 전화를 주셔서 회담의 결과에 대해서 상세히 설명을 해주셨다"며 "이어서 폼페이오 장관께서 아주 힘들텐데 직접 한국을 방문해서 더 디테일한 설명을 하고 협의를 할 수 있게 돼서 아주 기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장관님과 함께 회담의 결과를 공유하고 또 회담의 성과를 함께 평가하고 나아가서는 그 훌륭한 합의가 아주 신속하고 완전하게 이행될 수 있도록 앞으로 우리가 공조하고 협력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서도 함께 논의했으면 좋겠다"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번 회담이 성공적으로 진행되는 데는 많은 분들의 공로가 있었다고 생각한다"면서 "문 대통령께서 남북 정상회담을 성공적으로 개최한 노력이 없었다면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성공적으로 회담을 가질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되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굉장히 할 일이 많이 남아 있다고 생각되지만 이런 부분에 대해선 저희 한미 양측이 충분히 공조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한다"면서 "한반도의 궁극적인 평화를 함께 가져올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번 싱가포르 회담을 통해 궁극적으로 중요한 첫 발걸음을 내딛었다고 자신하고, (한미) 두 나라 국민이 함께 협력해서 더 나은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고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kyustar@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