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文대통령 지지율 75.1%···전주 대비 2.8%p 상승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6-14 10:21:30
5주만에 75% 대 돌파···'북미회담과 평화 기대감 반영'
민주 56.6%·한국 19.5%·정의 6.2%·바미 5.6%·민평 3.7% 順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문재인 대통령의 모습. (사진=뉴시스DB). 2018.06.12.

【서울=뉴시스】김태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지지율이 5주만에 75%선을 돌파했다. 북미 정상회담과 그에 따른 한반도 평화에 대한 기대감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14일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지난 11~12일 이틀 간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1006명을 대상으로 조사해 발표한 6월2주차 주간집계(95% 신뢰 수준·표본오차 ±3.1%p·응답률 4.9%)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 가운데 76.3%가 문 대통령이 국정 수행을 잘 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고 답한 부정평가는 20.6%(매우 잘못 11.8%·잘못하는 편 8.8%)로 나타났다. 모름·무응답은 4.3%로 집계됐다.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있던 지난주 내림세를 마감한 문 대통령의 지지율은 2주 연속 상승세를 달렸다. 지난주 보다 2.8%p 상승한 문 대통령의 지지율은 5주만에 75%선을 돌파했다.

 리얼미터는 "이와 같은 상승세는 사상 처음으로 개최됐던 북미 정상회담과 한반도 평화에 대한 기대감 상승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지역별로는 경기·인천에서 5.3%p 오른 81%로 상승폭이 가장 컸다. 대전·충청·세종(4.4%p↑·72.3%), 광주·전라(3.6%p↑·89.8%), 서울(1.6%p↑·75.3%) 순으로 전체적인 상승세를 이끌었다.

 연령별로는 60대 이상과 30대, 20대에서 상승세가 뚜렷했다. 60대 이상은 7.6%p 오른 68.5%를 기록했다. 30대(4.9%p↑·83%), 20대(3.1%↑·78.5%) 순으로 지지율 상승폭이 컸다.

 자유한국당 지지층에서도 4%p 오른 22.6%를 기록했으며,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은 1%p 상승한 95.5%의 지지율을 보였다. 이념성향별로는 중도층(3.7%p↑·74.2%)과 진보층(2.4%p↑·93.3%)에서 올랐고, 보수층은 9.4%p 하락한 36.4%에 그쳤다. 

 정당 지지도의 경우 민주당이 56.6%로 2주 연속 상승세를 나타냈다. 한국당(19.5%)·정의당(6.2%)·바른미래당(5.6%)·민주평화당(3.7%) 순으로 집계됐다.
 
 자세한 사항은 리얼미터 홈페이지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kyustar@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