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안철수 "부덕의 소치…성찰의 시간 갖겠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6-14 12:20:39
15일 미국 출국…"딸 학위 수여식" 확대해석 경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최동준 기자 = 안철수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후보가 14일 서울 종로구 선거 캠프에서 열린 해단식에서 당원들에게 인사말 하고 있다. 2018.06.14. photocdj@newsis.com
【서울=뉴시스】김난영 기자 = 안철수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후보는 14일 서울시장 선거 3위 패배와 관련해 "모든 것이 제 부덕의 소치"라고 심경을 밝혔다.

 안 후보는 이날 서울 종로구 캠프에서 진행한 해단식에서 "좋은 결과를 갖고 이 자리에 섰어야 하는데 그러지 못하게 돼 너무 송구하고 죄송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그동안 여러분께서 성심껏 혼신의 힘을 다해 도와주고 뛰어주신 노고를 절대 잊지 않겠다"며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그간 선거운동에 힘쓴 캠프 구성원들을 위로했다.

 그는 아울러 "서울시민들께도 제게 보내주신 과분한 성원에 진심으로 머리 숙여 감사드린다"고 했다.

 안 후보는 다만 이후 기자들과 만나 정계은퇴 등 향후 행보에 대해서는 "성찰의 시간을 당분간 가지겠다"고 말을 아꼈다.

 그는 또 선거 패인에 대해서는 "다 후보가 부족한 탓"이라며 "선거에 패배한 사람이 무슨 다른 이유가 있겠나"라고 했다.

 한편 안 후보는 오는 15일 오후 딸의 졸업식 참석차 미국으로 출국, 3일가량 머무르다 돌아온다.

 안 후보는 이에 대해 "딸의 학위 수여식이 있어 주말을 이용해 며칠만 다녀오겠다"고 발언, 향후 행보 등과 연관짓는 확대해석을 경계했다.

 imzer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