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종합]폼페이오 "한미동맹, 지역안정과 안보의 핵심" 트윗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6-14 14:23:24
"한미동맹, 빈틈이 없어...계속 협력할 것 약속"
"미일동맹,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평화와 안보의 초석"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전진환 기자 = 강경화 외교부장관이 마이크 폼페이오(오른쪽) 미국 국무부장관, 고노 다로(왼쪽) 일본 외무상과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청사에서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8.06.14. amin2@newsis.com

【서울=뉴시스】 이혜원 기자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한국과 미국의 동맹관계를 재차 강조했다.

14일 방한 중인 폼페이오 장관은 강경화 외교장관, 고노 다로(河野 太郞) 일본 외무대신과 서울 도렴동 외교청사에서 한미일 외교장관회담을 가진 후 트위터를 통해 "한미동맹은 여전히 지역 안정과 안보의 핵심이다"라고 밝혔다.

그는 또 "미국과 한국, 일본간의 3자협력은 북한에 대한 우리 노력의 효과를 나타내는데 중요한 역할을 해왔다"며 "우리는 문재인 대통령과 한국 외교부와 계속 협력할 것을 약속한다"고 덧붙였다.

일본에 대해서는 "미일동맹은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평화와 안보의 초석이다. 오늘 우리는 북한에 대한 긴밀한 협력관계를 재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오전 9시 청와대에서 문 대통령과 접견한 뒤 트위터를 통해 "우리의 동맹은 빈틈이 없다(ironclad)"며 "우리는 북한과 관련해 청와대, 문 대통령과 긴밀한 협력을 지속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강조한 바 있다. 

폼페이오 장관은 한미일 외교장관회담 이후 열린 기자회견에서 북한에 대한 제재 해제는 완전한 비핵화 전까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싱가포르 공동성명은 완전한 비핵화를 담고 있다"면서 "유엔 (대북)제재 (해제)는 북에서 완전 비핵화했다고 검증 되기 전까지 없을 것이다. 시간이 끝나는거 아니냐, 결국 딜레이 되는게 아니냐고 하지만 김 위원장도 이번 타이밍을 잘 이해하고 있다. 빨리 비핵화하려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외교장관회담 내용에 대해 "오늘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 간의 정상회담 결과를 논의했으며 비핵화 과정에서 긴밀하게 3국이 공조할 것임을 논의했다. (북미)정상회담은 역사적으로 북미관계에서 큰 전환점이 된다"며 "전 세계와 한미일은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비가역적인 북한의 비핵화(CVID)를 위해 노력할 것이다. 한미일 동맹은 강철과 같이 견고하며 우리 3자는 매우 긴밀한 친교관계를 만들었고 앞으로도 북한 문제와 관련해 계속 공조할더가"라고 설명했다.

 jaele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