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허익범 특검 "김경수 수사, 필요하면 한다" 원칙 재확인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6-14 17:18:55
"도지사 당선됐지만 원론 전혀 변함 없어"
특검보 3명, 15일 결정 예상…파견검사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최진석 기자 =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을 수사할 허익범 특별검사가 지난 12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지방변호사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발언을 하고 있다. 2018.06.12. myjs@newsis.com
【서울=뉴시스】나운채 기자 =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 수사를 준비 중인 허익범(59·사법연수원 13기) 특별검사가 김경수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경남도지사 당선과 관련해 "필요하면 수사하겠다는 원론에는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허 특검은 14일 오후 서울 서초동 변호사회관에서 가진 브리핑을 통해 이 같이 밝혔다.

 허 특검은 '김 전 의원이 경남도지사에 당선됐는데 필요하면 수사하겠다는 입장은 여전한가'는 취재진의 질문에 "원론에는 전혀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김경수가) 이전에는 의원이시지 않았는가"라고 반문한 뒤 "도지사로 당선이 됐다지만 수사할 필요가 있으면 누구든 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허 특검은 지난 8일에도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임명장을 받기 전 취재진에게 "원론적으로 말할 수 밖에 없다"며 "(수사를) 필요하면 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허 특검은 다만 구체적인 수사 내용에 대해서는 "수사기록 등 구체적 내용을 확인하지 않는 한 답변할 단계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한편 드루킹 특검팀의 특별검사보 3명은 늦어도 오는 15일 임명될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허 특검은 지난 12일 김대호(60·19기)·최득신(49·25기)·김진태(54·26기)·임윤수(49·27기)·김선규(49·32기)·송상엽(49·군법무관 11기) 변호사 등 총 6명을 후보로 추천했다.

 문 대통령은 허 특검으로부터 추천을 받은 3일 이내에 특검보 3명을 임명해야 한다. 이날까지 청와대로부터 별다른 통보를 받지 않았다는 게 허 특검의 설명이다.

 아울러 수사팀장 등 수사팀에 합류할 검사 13명의 윤곽도 곧 나올 것으로 보인다. 허 특검은 "저 나름의 검토, 인선 작업은 정리했다"며 "향후 임명될 특검보와 수사팀장과 논의를 거쳐 법무부에 요청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nau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