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김경수 "사람사는 세상의 꿈, 경남에서 다시 시작"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6-14 22:45:33
associate_pic
【김해=뉴시스】김상우 기자 = 김경수 경남도지사 당선자는 14일 오전 김해시 봉하마을을 찾아 고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하고 있다. 2018.06.14    woo@newsis.com
【창원=뉴시스】김기진 기자 = '대통령님과 함께 했던 사람사는 세상의 꿈, 이제 경남에서 다시 시작합니다. 편히 쉬십시오. 사랑합니다'

 14일 새벽 경남지사 당선을 확정지은 후 이 날 오전 김경수 경남지사 당선자는 김해 봉하마을의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한 후 방명록에 이같은 글을 남겼다.
 
 이날 참배에는 부인 김정순 여사와 민홍철 경남도당위원장, 허성곤 김해시장 당선자, 김정호 김해 을 국회의원 당선자 등 관계자들이 함께 했다.

 그는 참배 후 기자들과 만나 "노 전 대통령님께서 그토록 원하시던 지역주의를 뛰어넘어 새로운 역사가 시작되고 있다”며 “앞으로 경남도정의 기본 방향은 경남 경제와 민생을 살리는 것이다"고 소회를 밝혔다.

associate_pic
【김해=뉴시스】김기진 기자 = 14일 김경수 경남도지사 당선자가 경남 김해시 봉하마을을 찾아 고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한 후 방명록에 서명했다. 2018.06.14. sky@newsis.com
그러면서 김 당선자는 "그러기 위해서는 실용과 변화, 참여와 소통이라는 도정운영 원칙을 중심에 두고 경남이 새롭게 바뀔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경남 발전에 진보와 보수가 따로 있을 수 없다”고 설명했다.

 기자들과의 짧은 인터뷰를 마친 후 김 당선자는 봉하마을을 찾은 방문객들과 일일이 인사를 나누었고 노 전 대통령 부인 권양숙 여사를 예방하기 위해 사저로 향했다.

 sky@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