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빅데이터MSI]시장심리 톱5...삼성SDI·LS산전·일신방직·삼성전기·우리은행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6-20 08:42:13
시장심리 워스트5, LG디스플레이·LS·셀트리온·한전기술·현대차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진영 기자 = 20일 빅데이터 시장심리지수(MSI)가 가장 높은 '톱5'로 삼성SDI·LS산전·일신방직·삼성전기·우리은행이 선정됐다. 

반면 시장심리가 가장 저조한 '워스트 5'로는  LG디스플레이·LS·셀트리온·한전기술·현대차가 뽑혔다.
 
뉴시스와 코스콤이 주요 상장기업 250곳에 대해 공동 분석해 산출해 낸 빅데이터 MSI(http://m.newsis.com/stock.html, 모바일 전용)로 전 거래일 오후 4시부터 이날 오전 8시까지 데이터를 취합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톱5에 선정된 삼성SDI MSI 레벨은 7단계로 전일과 같다. 삼성SDI관련해 이날 온라인상에서는 부문, 전지, 중대형, 파워로직스, 평가 등이 키워드로 언급됐다.

LS산전 MSI 레벨은 전일과 같은 7단계이다. LS산전 관련해 이날 온라인상에서 공정위, ls글로벌이익, 융합사업부 등이 키워드로 검출됐다. 

일신방직 MSI 레벨은 7단계로 전일과 동일하다. 일신방직 관련해 이날 온라인상에서는 개선, 베트남, 수익성, 품목, 포트폴리오 등이 키워드로 조사됐다.

삼성전기 MSI 레벨은 7단계로 전일과 같은 수준이다. 삼성전기 관련해 이날 온라인상에서는 업황, 지속, 현상, 영업이익, 사업부, 부족 등의 단어가 상위에 올랐다.

우리은행 MSI 레벨은 7단계로 전일과 동일하다. 우리은행 관련해 이날 온라인상에서는 전환, 금융지주사, 추가, 증가, 은행, 지주사, 충당금, 발행 등의 키워드가 빈도가 높게 감지됐다.
associate_pic
이와 달리 LG디스플레이·LS·셀트리온·한전기술·현대차는 시장심리가 가장 부정적인 5종목으로 집계됐다.

LG디스플레이 MSI 레벨은 1단계로 전일과 같다. LG디스플레이 관련해 이날 온라인상에서는 협력사, 빅데이터, 한국, 반도체 등이 키워드로 가장 많이 뽑혔다.

LS MSI 레벨은 1단계인 전일과 동일하다. LS 관련해 이날 온라인상에서는 계열사, 공정위, ls글로벌, 과징금 등의 키워드가 상위권에 추출됐다.

셀트리온 MSI 레벨은 1단계로 전 거래일과 비교해 6계단 급락했다. 셀트리온 관련해 이날 온라인상에서는 하락, 약세, 증시, 삼성바이오로직 등이 키워드로 꼽혔다. 

한전기술 MSI 레벨은 1단계로 전일과 같은 수준이다. 한전기술 관련해 이날 온라인상에서는 원전, 조기폐쇄, 한수원, 정부 등이 키워드로 조사됐다.

현대차 MSI 레벨은 1단계로 전일과 동일하다. 현대차 관련해 이날 온라인상에서는 제네시스, 하락, 약세, 유럽, 증시, 브라질 등이 키워드로 검출됐다.

뉴시스와 코스콤은 온라인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수집된 개별 종목 관련 빅데이터를 긍정과 부정으로 분류해 점수화한 다음 이를 최근 1년 간 흐름과 비교해 MSI(Market Sentiment Index) 지수를 산출했다.

MSI산출 대상은 코스피 200종목과 코스피 지수, 코스닥 50종목과 코스닥 지수 등 250개 개별 종목이다.

MSI는 1단계 '매우 나쁨', 2단계 '나쁨', 3단계 '약간 나쁨', 4단계 '보통', 5단계 '약간 좋음', 6단계 '좋음', 7단계 '매우 좋음' 등 총 7단계로 분류한다.

한편 지난해 8월 1일부터 선보인 빅데이터 MSI 모바일 전용 버전은 구글플레이 또는 애플 앱스토어에서 '뉴시스'앱을 내려받거나 뉴시스 모바일 홈페이지(m.newsis.com)에 접속한 뒤 메인화면의 '빅데이터 MSI'를 클릭해 이용하면 된다.

mint@newsis.com

 ※ 빅데이터 MSI는 투자 참고용이며, 투자 결과에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주식시장에는 다양한 국내외 변수가 존재하며, 한 지표로만 판단하면 뜻하지 않은 결과를 초래할 수 있습니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