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문화일반

전국 국어책임관・국어문화원 공동연수회 개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6-21 09:15:02
120여명 참석...대전 시티호텔서 21~22일까지
‘쉽고 바른 공공언어 사용 확산’ 방안 모색
【서울=뉴시스】 박현주 기자 =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도종환)는 21~22일 1박 2일의 일정으로 대전(롯데시티호텔)에서 전국국어문화원연합회(회장 김미형)와 함께 ‘제9회 국어책임관・국어문화원 공동연수회’를 개최한다.

  올해로 아홉 번째 열리는 이번 연수회에는 중앙행정기관 및 지방자치단체의 국어책임관*과 전국의 국어문화원장 등 120여 명이 참석한다.
 
 '국어책임관'은 국어기본법에 따라 중앙행정기관 및 지방자치단체에서 국어의 발전과 보전을 위한 업무를 하도록 지정된 공무원이다.. 주요 역할은 ▲쉬운 공공용어의 개발과 보급, ▲소속 직원들의 국어 능력 향상을 위한 교육, ▲ 국어사용 환경 개선 시책의 추진, ▲지방자치단체 국어진흥조례등을 마련한다.

  이날 연수회에서는 국어책임관 활동 우수사례 발표, 토론 등을 통해 ‘국어책임관과 국어문화원'의 협업 활성화와 국어 진흥 방안을 모색하고 공공언어 개선을 위해 전문용어 표준화협의회 활성화, 지역 민원 접점 창구인 지자체에서의 쉽고 바른 공공언어 사용 방안 등을 토론할 예정이다. '국어문화원'은 전국 16개 지역에 20개소가 지정되어 있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공공기관에서 외래어, 외국어 등이 자주 사용되어 국민과 소통하는 데 어려움을 많이 겪고 있다."면서 "공공언어 사용을 주도해 나갈 국어책임관과 국어문화원 관계자들이 한자리에 모이는 이번 연수회가 ‘쉽고 바른 공공언어 사용 확산’ 방안을 모색할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hyu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문화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