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김태년 "근로단축 6개월 계도, 연착륙 위한 불가피한 조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6-21 10:54:41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종철 기자  =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정책조정회의에서  김태년 정책위의장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8.06.21.  jc4321@newsis.com
【서울=뉴시스】강지은 이재은 기자 =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은 21일 '근로시간 단축 6개월 계도'와 관련 "노사 모두 변화의 시간이 필요한 만큼 연착륙을 위한 불가피한 조치"라고 거듭 강조했다.

  김 의장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가진 민주당 정책조정회의에서 "다시 말하지만 법안은 다음달 1일부터 시행된다. 계도 시간을 준 것은 처벌을 유예한 것이지, 시행을 유예한 게 아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민주당과 정부, 청와대는 전날 국회에서 당·정·청 회의를 열고 다음달 1일부터 실시되는 근로시간 단축과 관련, 처벌이 유예되는 계도 기간을 올해 말까지 6개월간 갖기로 했다.

  김 의장은 이와 관련 "그런데 한 쪽에선 결국 반 년 미루고 근로시간 단축을 포기한 거라고 하고, 다른 한 쪽은 제도 자체를 전면 재검토해야 한다고 말한다"며 근로시간 단축 6개월 계도를 둘러싼 오해 해소에 나섰다.

  김 의장은 "근로시간 단축은 오랜 시간 논의를 통해 사회적 합의를 이룬 사안"이라며 "당정은 근로시간 단축 연착륙을 위해 만전의 노력을 다하겠다. 새로운 일자리 창출을 위해 지혜와 역량을 모아 달라"고 당부했다.

  kkangzi8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