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국내 미혼모·부 3.3만명, 차별·편견없앤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6-27 12:00:00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천주교 서울대교구장 염수정 추기경이 24일 오후 서울가톨릭사회복지회 직영 미혼모자 보호시설인 강서구 마음자리에서 임산부와 아기들에게 발씻김 예식을 거행하고 있다. 2016.03.24. (사진=천주교 서울대교구 제공) photo@newsis.com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사회정책팀 = 여성가족부는 27일 직장, 관공서, 학교 등에서 차별이나 불편부당함을 당한 미혼모·부의 일상속 사례를 접수받아 제도 개선에 나설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를위해 미혼모·부를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실시하는 한편 여가부 홈페이지에서도 오는 29일부터 10월2일까지 100일간 대국민 접수를 받기로 했다.

 접수내용은 ▲학교, 일터, 동주민센터, 보건소, 병원, 상담전화, 미혼모지원시설 등에서 겪은 차별 사례 ▲ 정부지원 서비스(생계비 지원, 보육 및 양육 지원, 주거지원, 의료지원)에서 불편하다고 느낀 사례 ▲ 본인 또는 지인이 경험했던 차별 및 불편 개선을 위해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정책 제안 등이다.

 여가부에 따르면 현재 국내 미혼모·부는 3만3000여명으로 부부와 자녀로 이뤄진 전통적 가족 형태에서 벗어났다는 이유로 편견과 차별을 경험하고 있다.

 실제로 지난해 보건사회연구원이 발표한 ‘다양한 가족의 제도적 수용성 제고 방안’ 보고서에서 ‘결혼하지 않아도 자녀를 가질 수 있다’고 생각하느냐는 설문에 69.3%가 '반대'라고 답했고 ‘다양한 가족에 대한 사회적 편견이 있다’는데 대해 90.5%가 동의하는 등 우리사회에서 미혼모부에 대한 편견이 있음을 인정했다. 
 
 특히 여가부는 버려지는 아동 상당수가 미혼모 아동으로 추정되는 등 우리사회 미혼모·부에 대한 뿌리 깊은 편견과 차별로 출산·양육을 포기하지 않도록 다양한 가족형태를 포용하는 문화와 인식변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정현백 여가부 장관은 “다양한 가족이 차별받지 않는 일상민주주의가 우리 의식과 생활속에 깊이 뿌리내려야 하고 특히 미혼모·부에 대한 그릇된 통념을 함께 바꿔가려는 노력이 필요하다”며 “미혼모·부 당사자가 삶의 변화를 체감할 수 있게 ‘일상속 작은 제도'부터 우선 개선하고 차별개선 캠페인 등 포용적 사회인식 정착에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이번 조사결과는 현재 연구용역이 진행중인 ‘혼인외 출산 양육에 대한 차별적 제도 개선’에 반영돼 올 11월경 개선방안이 발표될 예정이다.

 jungchek@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