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축구

장현수 "인터넷 전혀 안본게 도움된듯"···비난지옥 탈출소감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6-28 04:34:06
associate_pic
【카잔(러시아)=뉴시스】 박지혁 기자 = 2018 러시아월드컵에서 '욕받이' 신세로 마음고생이 극심했던 장현수(FC도쿄)가  속내를 털어놓았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27일 오후 5시(현지시간·한국시간 27일 오후 11시) 러시아 카잔의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독일과의 2018 러시아월드컵 F조 조별리그 최종 3차전에서 후반 추가시간에 터진 김영권(광저우 에버그란데), 손흥민(토트넘)의 연속골에 힘입어 2-0으로 승리했다.

중앙수비수 장현수는 누구보다 기뻤다. 장현수는 스웨덴과의 1차전에서 박주호(울산)의 부상, 페널티킥 제공의 빌미를 제공했다는 이유로 팬들의 질타를 받은데 이어 멕시코와의 2차전에서는 페널티킥 허용과 성급한 태클로 다시 한 번 도마 위에 올랐다.

주요 포털 검색어 1위를 찍을만큼 그를 향한 팬들의 비난은 거셌다. 일부는 건전한 비판이 아닌 인신공격성, 수위를 넘는 저급한 표현으로 장현수를 힘들게 했다.

장현수는 "심적으로 힘들었던 건 사실이지만 팀원, 가족들이 있었기 때문에 잘 버틸 수 있었다"고 말했다.

 "1차전, 2차전이 끝나고 인터넷을 전혀 보지 않았다. 안 본 게 나한테 도움이 된 것 같다"며 "선수들이 다 있을 때 내가 '제가 도움을 주지 못해 미안하다. 마지막 경기는 도움 줄 수 있게 이 악물고 뛰겠다'고 했는데 형들이 '너 때문에 진거 아니다. 축구는 팀 스포츠다. 어떤 한 선수로 결과가 달라질 수 없는 것이다'고 했다. 형들한테 고맙다는 말을 하고 싶다"고 밝혔다.

이번이 첫 월드컵이다. 우여곡절 끝에 세계 랭킹 1위 독일을 잡는 데 공헌했다. "어떤 대회보다 뜻깊었다. 결과를 떠나 정말 힘들었다. 몸과 마음으로 축구 생각을 많이 했다"며 "쉴 때도, 생활할 때도. 이 경험을 평생 잊지 못할 것 같다. 경기장 분위기도 어마어마하게 좋았다. 나중에 기회가 된다면 다시 느껴보고 싶은 분위기였다"고 했다.

◇장현수 일문일답

-경기 전부터 많이 힘들었을텐데.

associate_pic
"심적으로 힘들었던 건 사실이지만 팀원, 가족들이 있었기 때문에 잘 버틸 수 있었다."

-오늘 경기 어떻게 준비했나.

"독일 선수들이 많이 안으로 들어오고 사이드백이 많이 올라가서 경기하다보니 안쪽에 상대들이 많았다. 그래서 우리 센터백이 둘 밖에 없었고 센터백이 다 잡기에는 무리한 수비를 해야 할 것 같아서 공간이 생기면 내가 들어가서 변형 스리백으로 경기했다. 그 부분에서 독일 선수들이 당황한 것 같다. 그게 승리의 요인인거 같다."

-체력적으로 힘들었을텐데.

"오늘 경기에 들어가면서 내가 팀을 위해 해줄 수 있는 게 뭔가 생각을 많이 했다. 내가 축구를 정말 잘하는 것도 아니고 특출난 게 없는 선수기 때문에 선수들보다 더 뛰고 팀을 위해 희생한다는 마음으로 죽어라 뛰자는 마음으로 경기 들어갔다."

-독일 선수들, 붙어보니 어땠나.

"정말 좋은 선수들이다. 이 경기를 통해 배운 것은 축구는 팀 스포츠라는 것이다. 우리 11명은 물론 벤치에 있는 23명까지 해서 한마음이 되면 세계적인 선수들도 꼼짝할 수 없다는 것을 느꼈다."

-끝났을 때 기분은.

associate_pic
"사실 멕시코가 스웨덴을 잡아줬으면 기적이 일어나는 거였다. 거기 신경쓰기보다 이 경기가 마지막이라는 생각으로 경기에 임했다. 승리해서 너무 기쁘다. 그 쪽 결과 나왔을 때는 많이 아쉬웠다."

-라커룸 분위기는 어땠나.

"나만 울었는지 모르겠는데 다들 고맙다고 했다. 마지막까지 이렇게 하기 쉽지 않은데 우리가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고 팀을 위해 희생했다. 선수들이 다 고맙다고 얘기했다. 비록 올라가지 못했지만 라커룸 분위기는 좋았다."

-후반에 공격적으로 나섰는데.

"감독님이 주문하지는 않았다. 수비적으로 하다가 찬스가 생기면 많이 올라가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마무리가 아쉽긴 하지만 후회 없는 경기를 한 것 같다."

-2차전 이후에 팬들 비난이 많았는데.

"1차전과 2차전 끝나고 인터넷을 전혀 보지 않았다. 안 본 게 도움이 된 것 같다. 선수들이 다 있을 때 내가 '제가 도움을 주지 못해 미안하다. 마지막 경기는 도움 줄 수 있게 이 악물고 뛰겠다'고 했는데 형들이 '너 때문에 진거 아니다. 축구는 팀 스포츠다. 어떤 한 선수로 결과가 달라질 수 없는 것이다'고 했다. 형들한테 고맙다고 하고 싶다."

-월드컵은 어떻게 달랐나.

associate_pic
"끝나서 이런 이야기가기 그렇지만 정말 재미있었다. 관중도 많고 골 하나하나에 세계 모든 사람들이 우리를 보고 있다고 생각하면 정말 영광스런 자리다. 최근 두 경기 성적이 안 좋아 즐길 수 없었지만 마지막 경기를 준비하면서 즐기려고 했다."

-첫 월드컵이었는데.

"어떤 대회보다 뜻깊은 대회였다. 결과를 떠나 정말 힘들었다. 심적, 신체적으로 모두 그랬다. 너무 축구 생각을 많이 했다. 쉴 때도, 생활할 때도. 이 경험을 평생 잊지 못할 것 같다. 경기장 분위기도 어마어마하게 좋았다. 나중에 기회가 된다면 다시 느껴보고 싶은 분위기다."

-오늘 선 자리는 편했나.

"편하고 말고는 없다. 이 자리에서 해줄 수 있는 게 무언가 생각했을 때 열심히 뛰어서 뒤에 있는 선수들에게 공이 안 가고 부담을 덜어주게끔 희생해야 겠다는 생각으로 뛰었다."

-안 울었나.

"눈물의 의미가 있겠지만 정말 미안하기도 했다. 고맙기도 하고 마지막까지 정말 이 한 경기를 위해 노력한 게 지나가면서 행복의 눈물을 흘렸다."

-2차전 후에 믹스트존을 안 지나갔는데.

associate_pic
"미디어 팀에서 하겠느냐고 물었다. 하고 싶지 않았던 것은 아니다. 그런데 다음 경기가 있고 내가 거기서 무슨 말을 해도 나에게 돌아오는 게 없기 때문에. 피한 건 아니지만 그런 선택을 할 수 밖에 없었다."

-당시 실점은 긴장감 때문이었나.

"사실 조금 긴장도 됐다. 그런데 경기장에 들어간 순간 긴장 안 한 것 같은데. 모르겠다. 내가 했던 실수를 생각하면 다들 왜 그런 실수했느냐고 말할 수 있지만 조금 아쉬운 것 같다. 운이 없다고, 실력이 없었다고 얘기할 수 있지만 확실한건 이번 월드컵을 통해 성장할 수 있지 않나 싶다."

-포지션 변화를 생각한 적은 없나.

"어느 포지션에 있든 최선을 다해야 하는 게 국가대표 선수로서 임무다. 감독님이 왜 여기다 세웠는지 잘 모르겠는데 정말 호흡이 벅차도록 뛰고 싶었다. 그 부분이 잘 맞았다."

fgl75@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