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축구

진정한 죽음의 조는 바로 F, 세계최강 독일을 동네북 만들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6-28 04:51:54
물고 물리는 혼전…한국 조 3위로 아쉽게 16강 실패
멕시코, 한국 덕에 16강 진출…독일은 조별리그 첫 탈락
associate_pic
한국 대표팀
【서울=뉴시스】 오종택 기자 = 세계 최강 전차군단 독일이 이렇게까지 처참하게 월드컵 무대에서 사라질 줄은 누구도 상상하지 못했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7일(현지시간) 러시아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F조 최종 3차전에서 독일을 2-0으로 완파했다.

한국은 독일전 승리에도 불구하고 조 3위에 그치며 아쉽게 16강 진출에 실패했다. 그렇다고 독일이 16강에 오른 것도 아니다. 멕시코전 0-1 패배에 이어 2패째를 안은 독일은 한국에 골득실에서도 밀리면서 조 최하위로 짐을 쌌다.

당초 한국, 독일, 멕시코, 스웨덴이 속한 F조는 독일의 절대적인 우세 속에 조별리그 강자 멕시코가 남은 한 자리를 차지할 것으로 예측됐다.

 상대적으로 전력이 떨어지는 스웨덴과 한국은 서로를 1승 제물로 노렸고, 요행을 바라는 마음이었다.

associate_pic
독일 대표팀
그러나 막상 뚜껑을 열자 첫 판부터 멕시코가 독일을 1-0으로 꺾는 이변을 연출했다. 한국은 스웨덴과 멕시코에게 잇따라 한 골 차로 패하며 2패를 먼저 떠안았다.

첫 경기에서 충격적인 패배를 당한 독일은 스웨덴에 극적인 승리를 거두며 기사회생했다. 마지막 한국전을 남겨 놓고 있어 16강 진출은 큰 문제가 아닌 듯 보였다.

그러나 많은 이들의 예상을 깨고, 최종전에서는 더욱 더 충격적인 결과가 나왔다.

2승으로 16강 진출이 유력하던 멕시코는 스웨덴과 최종전에서 졸전 끝에 0-3으로 패했다. 최강 독일이 2패를 당한 한국에게 패할 것이라는 시나리오는 없었기에 멕시코의 16강은 좌절되는 듯 보였다.

associate_pic
스웨덴 대표팀
하지만 한국이 최강 독일을 완파하며 이번 대회 최대 파란을 일으켰다. 한국의 승리 덕분에 멕시코 역시 극적으로 한 장 남은 16강 진출 티켓을 손에 쥘 수 있었다.

이렇게 F조는 4팀이 서로 물고 물리면서 최소 1승씩을 나눠가졌다.

스웨덴은 세계 최강 독일을 꺾은 한국과 멕시코를 제압하며 조 1위로 16강에 올랐다. 2위를 차지한 멕시코는 독일은 물론, 독일을 꺾은 한국에게서도 승리를 챙겼다.

한국은 스웨덴과 멕시코에게 다소 무기력하게 패했지만 지난 대회 우승팀을 꺾는 숨은 괴력을 드러냈다.

associate_pic
멕시코 대표팀
2연속 우승에 도전한 독일은 이변의 희생양이 되며 F조 최하위가 됐다. 월드컵 사상 첫 조별리그 탈락의 아픔과 함께 '우승국 징크스'도 떨쳐내지 못했다.
 
 ohjt@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