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문화일반

캠핑하면서 개기월식 보자…서울 노을공원 첫 천문캠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6-29 06:00:00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대로 기자 = 서울시는 개기월식이 진행되는 다음달 27~28일에 맞춰 '제1회 서울별빛캠핑'을 연다고 29일 밝혔다.
 
 개기월식은 지구의 그림자에 달이 완전히 가려져 달이 어둡게 보이는 현상이다. 지구가 달과 태양 사이에 위치할 때 일어나는 현상으로 만월일 때만 볼 수 있다.

 시는 캠핑을 즐기면서 개기월식 우주쇼도 볼 수 있는 천문캠프를 마포구 '노을공원 가족 캠핑장'에서 연다. 노을공원이 해발 100m 높이에 있어 하늘과 보다 가까운 곳에서 빛나는 별과 개기월식 현상을 볼 수 있다.

 참가자들은 깡통과 페트병 등 재활용품을 이용해 '깡통화덕 밥 짓기' 체험을 하고 직접 만든 페트병 망원경과 관측시설로 개기월식을 관찰한다.

 공연으로 하나 되는 '은하수 극장', 종이에 구멍을 뚫어 마음 속 별자리를 만들고 도시야경의 반짝이는 불빛으로 비춰보는 '도시별자리 만들기'도 진행된다.

 난지도(노을공원)에 관한 추억을 갖고 있거나 천문관측 등에 관심 많은 시민이면 누구나 참여 가능하다. 캠핑장 이용료(1만3000원), 주차료(1만원), 맹꽁이차량 왕복탑승비용(1인당 3000원)과 캠핑장비는 참가자가 준비해야한다. 행사 참가비는 무료다.

 참여를 원하는 시민은 다음달 2일부터 15일까지 참가신청서 양식을 작성한 후 전자우편(2018starlightcamp@gmail.com)으로 접수하면 된다. 심사를 통해 30개 단체(2~4인 기준)를 선발한다.
 
 참가신청양식은 서울시 누리집(www.seoul.go.kr), 서울의 산과공원 누리집(parks.seoul.go.kr), 월드컵공원 누리집(http://parks.seoul.go.kr/template/sub/worldcuppark.do) 게시판에 게시돼 있다.

 오진완 서부공원녹지사업소장은 "도심 속에서 푸르른 자연과 천문이야기를 함께 누릴 수 있는 특별한 캠핑을 통해 힐링과 소중한 추억을 만드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daer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문화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