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뉴욕증시 3대지수, 상승세로 상반기 거래 마감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6-30 05:23:24
associate_pic
【뉴욕=AP/뉴시스】미 뉴욕 증시 전광판에 10일 이날 기업공개를 한 프랑스의 대형 보험사 AXA 홀딩스가 표시돼 있다. 뉴욕 증시는 이날 기술주들의 주도로 이틀 연속 상승세를 이어가 다우존스 산업평균 지수가 0.80%, S&P 500지수는 0.94%, 나스닥 지수는 0.89% 상승했다. 2018.5.11

【서울=뉴시스】 안호균 기자 = 뉴욕 증시가 글로벌 무역전쟁에 대한 우려를 다소 털어내며 올해 상반기 거래를 마감했다.

 29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 따르면 이날 우량주 중심의 다우존스 30 산업지수는 전날보다 55.56포인트(0.23%) 오른 2만4271.61에 거래를 마쳤다.

 대형주 중심의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날보다 2.07포인트(0.08%) 상승한 2718.38에 거래됐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6.62포인트(0.09%) 오른 7510.30에 마감했다.
 
 이날 나이키의 주가는 11% 이상 상승했다. 연준의 스트레스 테스트를 통과한 은행주들도 강세를 나타냈다. 씨티그룹(1.3%), JP모건(0.7%), 웰스파고(5.5%) 등이 일제히 상승했다.

 뉴욕 증시 3대 지수는 이번주 글로벌 무역 전쟁에 대한 우려로 모두 하락했지만,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대중 투자 제한 조치를 완화하는 등 다소 유화적인 제스처를 취하면서 하락세를 다소 만회했다.

 상반기 전체로 보면 3대 지수가 모두 상승했다. 다우지수는 1.8% 올랐고 S&P500 지수는 1.7%, 나스닥지수는 8.8%씩 상승했다.

 ahk@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