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자국민이 먼저다" 제주서 예멘 난민 반대 집회 개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6-30 19:56:28
제주시청서 무사증 제도 폐지 및 난민법 개정 촉구
주최측 추산 100여명 참가…서울 도심서도 집회
associate_pic
【제주=뉴시스】조수진 기자 = 30일 오후 제주시청 앞에서 제주난민대책도민연대를 비롯해 예멘 난민 수용을 반대하는 단체들이 집회를 열어 무사증 제도 폐지 및 난민법 개정을 촉구했다. 2018.06.30. susie@newsis.com 

【제주=뉴시스】조수진 기자 = 최근 예멘 난민신청자의 제주도 입국을 두고 찬반 논란이 뜨거운 가운데 난민 수용을 반대하는 집회가 제주에서 열렸다.

제주난민대책도민연대 등은 30일 오후 6시 제주시청 앞에서 '무사증 제도 폐지 및 난민법 개정' 등을 촉구하고 나섰다.

이날 발언대에 오른 양은옥 대책위원장은 “여기 있는 여러분이 애국자다. 아이들에게 부끄럽지 않은 어른이 되자”면서 “정부에게 묻는다. 난민이 먼저냐, 국민이 먼저냐”고 외치며 참가자들의 호응을 이끌어냈다.

성명서를 낭독한 이향 사무국장(46)은 “법무부가 우리의 요구조건에 대해 안이하게 대처하고 있어 가만히 앉아있을 수 없었다”라며 “우리나라 국민에게 돌아가야 할 세금이 난민 심사 인력을 늘리고 하는데 들어가고 있다”고 비난했다. 

associate_pic
【제주=뉴시스】조수진 기자 = 이향 제주난민대책도민연대 사무국장이 30일 오후 제주시청 앞에서 열린 예멘 난민 수용 반대 집회에서 성명서를 읽고 있다. 2018.06.30. susie@newsis.com

언론에서 알려주는 정보를 믿을 수 없어 집회에 나왔다는 문모(44·여)씨는 “예멘인들이 전쟁 피해서 왔다는데 6·25 당시 우리는 노인이나 여성, 어린이들도 피난 갔었다. 하지만 지금 들어오는 예멘인들은 전부 2~30대 청년 아닌가”라며 “자기네 나라가 위험하다면 노약자나 여성들을 지켜줘야지 그들을 놔두고 여기 온다는 게 말이 되느냐”고 의문을 제기했다.

과수원을 운영하는 김모(50대)씨는 “예멘인들이 관광 비자로 여기에 들어왔다면 관광만 하고 갈 일이지 무슨 연유로 난민 신청을 하는 것이냐”라며 “정부는 그들의 진짜 목적이 무엇인지 조사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손녀가 네 명이 있다는 현모(60·여)씨는 “이슬람이라는 종교는 불교나 가톨릭과 달리 다른 종교와 공존할 수 없다. 지금은 500명이라지만 10년 뒤엔 어마어마하게 불어나 주객전도가 될 것”이라며 “난민 인정 비율이 1% 수준이라 알고 있는데 나머지 99%를 위해 나라에서 세금을 들인다는 게 말이 안 된다”고 규탄했다.

associate_pic
【제주=뉴시스】조수진 기자 = 30일 오후 제주시청 앞에서 제주난민대책도민연대를 비롯해 예멘 난민 수용을 반대하는 단체들이 집회를 열어 무사증 제도 폐지 및 난민법 개정을 촉구했다. 2018.06.30. susie@newsis.com
이들은 성명서 발표 후 시청에서 동부경찰서 구간을 행진하며 구호를 외치기도 했다.

이날 집회에는 제주난민대책도민연대, 우리문화사랑국민연대, 한국난민신청자외국인대책협회, 바른인권국민대연합, 나라사랑어머니회제주지부, 사랑의재능기부회 등이 참여했다. 주최측에 따르면 100여명이 집회에 함께 했다.

한편 이날 오후 8시 서울 종로구 동화면세점에서도 ‘불법난민신청자외국인대책국민연대’ 회원 등이 무사증 제도 및 난민법 개정을 촉구하는 집회를 열 예정이다.

 susi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