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제주도 예멘 난민 논란, 한국의 깊은 인종차별 보여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7-02 16:29:19
구세웅 코리아엑스포제 대표, 뉴욕타임스 기고
"단일민족 개념 증진하는 교육 체계...각종 혐오 심화"
"북한과 전쟁날 경우 한국 난민들 대우 어떠길 바라는가"
associate_pic
【제주=뉴시스】배상철 기자 = 예멘 난민들이 18일 제주출입국·외국인청에서 열린 취업설명회에 참여하기 위해 순서를 기다리고 있다. 2018.06.18. bsc@newsis.com
【서울=뉴시스】이지예 기자 = 제주도 예멘 난민 수용 논란은 한국의 뿌리깊은 인종차별을 보여준다는 지적이 나왔다.

 영문 온라인 매체 코리아 엑스포제(Korea Exposé)의 구세웅 대표는 1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에 '한국의 끝나지 않는 인종차별(South Korea’s Enduring Racism)이라는 제목의 글을 기고했다.

 구 대표는 "한국은 오랫동안 외부자들에 대해 비관용적이었다. 우리 해안에 도착한 소규모 예멘인들에 의해 촉발된 분노는 이 곳의 제노포비아(외국인 혐오증)가 얼마나 깊은지 보여준다"고 주장했다.

 구 대표는 "민주주의와 경제 번창이라는 한국이 이룬 모든 성공에 비해 연민과 인도주의적 감각은 부족하다"며 "정부는 이 같은 이기적인 근성을 육성한 책임이 크다"고 강조했다.

 그는 한국의 열악한 난민 수용 실태와 인종차별 사례를 지적하며 "한국의 교육 체계를 고려하면 놀랄 일도 아니다. 수십년 동안 나를 포함한 어린이들은 이 곳이 단일민족 국가라고 믿도록 가르침 받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인종적 순수성에 대한 신화는 국가의 결속을 육성하기 위해 증진됐다"며 "유엔이 2007년 이런 인종차별적 개념을 중단하라고 촉구한 뒤에야 학교 커리큘럼이 바뀌었다"고 지적했다.

 그는 한국에서 국제 결혼이 증가하자 정부가 '다문화'라는 개념을 증진했지만, 이는 한국인과 결혼한 외국인을 일컫는 말이기 때문에 장기 체류를 원하는 다른 종류의 외국인들은 포용하지 못한다고 비판했다.

 그는 예멘 난민 문제는 한국에서 증오 분위기가 심화하고 있는 가운데 불거졌다며 여성 혐오와 이슬람포비아(무슬림 혐오), 성소수자 혐오 문제가 부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구 대표는 문재인 정부가 보다 도덕적인 입장을 취해 넌센스를 끝내야 한다고 지적하면서도, 인권 변호사 출신인 문 대통령이 후보시절 TV토론에서 동성애를 반대한다고 말한 점을 생각하면 희망이 크지 않다고 우려했다.

 구 대표는 "정부가 진정으로 편견과 싸우려 한다면 2007년부터 의회에 계류돼 있는 포괄적 차별 금지법 통과를 이미 오래 전 추진해야 했다"며 그럴 기미는 보이지 않는다고 일축했다.

 그는 "난민 문제에 대해 연민을 느끼지 못하는 한국인들에게는 이렇게 물어보는 편이 좋을지도 모른다"며 "북한과 전쟁이 날 경우 다른 나라들이 한국 난민을 어떻게 처우해주기를 바라는가?"라고 반문했다.

 ez@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