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3년간 240억…'쌈짓돈 오명' 국회 특활비 일부 공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7-04 23:31:12
국회의장 해외순방에 수천만원…상임위 매달 600만원
여야 교섭단체 매달 수천만원…국회 개점휴업에도 지급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고승민 기자 =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앞 광장에 '제헌, 국회개원 70주년' 기념 깃발이 설치돼 있다. 2018.06.17.kkssmm99@newsis.com
【서울=뉴시스】김난영 기자 = 사용처를 공개하지 않아도 돼 '국회의원 쌈짓돈'이라는 오명을 써왔던 국회 특수활동비 내역 일부가 4일 공개됐다. 참여연대는 이날 국회사무처로부터 제공 받은 2011~2013년 국회 특수활동비 내역을 홈페이지에 공개했다.

  참여연대가 공개한 내역에 따르면 2011년에서 2013년까지 3년 동안 국회 특수활동비로는 총 240억원이 사용됐다. 연평균 80억원 가량이 사용처 조회 없이 '깜깜이'로 쓰인 것이다. 지출명목으로 기재된 용처는 의장단 해외순방 경비, 교섭단체 정책지원비 및 활동비, 의정활동지원비 등 다양했고 단순 '국회특수활동비'로만 기재된 항목도 있었다.

  해외순방 경비의 경우 18대 국회 후반기 의장을 맡았던 박희태 전 국회의장이 2011년 1월 알제리 방문 당시 7200여만원을 받아간 것으로 나타났다. 19대 국회 전반기 의장을 맡았던 강창희 전 국회의장의 2013년 1월 베트남 등 동남아 순방 당시엔 5300여만원이 지급됐다.

  각 교섭단체는 정책지원비와 활동비를 매달 꼬박꼬박 받아갔다. 2011년 기준 한나라당의 경우 정책위 명의로 달마다 1200만~1300만원가량의 정책지원비를 수령했고, 민주당은 1000여만원의 정책지원비를 받아갔다. 양당은 또 교섭단체 활동비로 각각 2600여만원, 2000여만원을 지급받았다.

  국회 상임위원장들도 매달 수백만원씩의 특수활동비를 수령했다. 2011년 기준 17개 상임위 위원장들이 받아간 특수활동비는 한 달에 600만원씩이었다.

  국회가 여야 간 갈등으로 사실상 개점휴업 상태일 때에도 특수활동비는 꼬박꼬박 지급됐다.

  18대 국회 시절인 2011년 12월 여야는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비준동의안 처리 문제로 예산안 처리를 앞두고 장기 공전 상태였지만 한나라당과 민주당은 각각 교섭단체 정책지원비로 1300만원, 1000만원 상당을 수령했다. 각각 2600만원, 2000만원 상당의 교섭단체활동비 역시 이상 없이 지급됐다.

  참여연대는 이날 공개된 내역을 토대로 분석한 국회 특수활동비 사용내역을 오는 5일 오전 공개할 방침이다.

  imzer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