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종합]"그날 세월호를 탔었다면…" 제천 모 고교 기말시험 예문 '논란'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7-06 18:28:10
associate_pic
세월호 예문 기말시험 문제와 누리꾼들 반응. (사진=독자 제공)
【제천=뉴시스】강신욱·인진연 기자 = 충북 제천지역 모 고등학교 기말시험 문제에 '세월호' 침몰사고가 예문으로 나와 논란을 빚고 있다.

 6일 해당 학교 등에 따르면 전날 한 교사가 기말고사 국어시험 문제에 세월호 사고를 예문으로 출제했다.

 조건 부분 전환 구조에 따른 추가형이고, 결과 부분 전환 방향에 따라 상향적 사후 가정사고 형태를 서술하라는 문제를 내면서 '그날 세월호를 탔었다면, 나도 죽었을 것이다'를 예문으로 제시했다.

 하지만 시험을 치른 일부 학생들이 인터넷 커뮤니티에 사진을 찍어 올리면서 수천 개의 비난 댓글이 달리는 등 파장이 걷잡을 수 없이 확산하고 있다.

 누리꾼들은 '유가족들이 보면 어떤 생각이 들까', '어떻게 저걸 시험문제로 내', '비유할 게 있고 안 할 게 있는 것. 상식적으로 이해가 안 된다' 등 강하게 비난하고 있다.

 이에 대해 학교 측은 사고 과정을 지도하면서 결과가 부정적이거나 안타까운 사례로 언급하고 사고가 일어나지 않도록 예방적 차원에서 대표적인 사례로 세월호를 언급한 부분이라는 입장이다.

 학교 관계자는 "출제 교사는 평소에도 세월호 참사를 가슴 아파해 항상 리본과 배지를 달고 다녔다"며 "학생들을 지도한 방향과 다르게 문제가 불거져 안타깝다"고 설명했다.

 이어 "출제 의도 등을 고려하더라도 사회적으로 민감한 사안인 세월호를 예문으로 들어 유가족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부분은 부적절했다"고 덧붙였다.

 문제가 불거지자 도교육청도 이날 오후 학교를 방문해 출제 교사와 학교 관계자를 상대로 출제 의도와 과정, 절차 등 사실을 확인하고 있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문제에 언급한 부분만 놓고 보면 출제 의도가 다르게 받아들일 수 있는 부분이 있다"며 "우선 사실을 확인한 뒤 도교육청 내 평가문안 관련 위원회를 통해 처리절차를 논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ksw64@newsis.com, inphot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