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與, 사흘 만에 부활한 '女최고위원 할당제'에 내홍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7-07 06:27:00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종철 기자  =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전국대의원대회준비위원회 회의에서 위원장인 오제세 의원(가운데)이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18.06.26.  jc4321@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재은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오는 8.25 전당대회에서 '여성 최고위원 할당제'를 도입한 것을 두고 당내 여성 의원들간 입장이 엇갈리고 있다.

 민주당은 지난달 29일 최고위원회를 열고 여성·노인·청년 등 부문별 최고위원제를 폐지하는 대신 최고위원 여성 할당제를 도입하는 전국대의원대회준비위원회(전준위)안을 의결했다.

 하지만 지난 4일 최고위에서 여성 할당제 도입을 백지화했다가 사흘 뒤인 6일 다시 부활시켰다. 여성 할당제가 오히려 여성 경쟁력을 악화시킨다는 유승희 의원의 의견을 반영해 취소했지만 여성 진출 확대를 위해서는 안전판이 필요하다는 전준위 소속 여성 의원들의 요구를 받아들여 부활된 것이다.

 전준위 소속의 한 여성의원은 이날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당헌당규가 규정하고 있는) 여성 최고위원 30%를 어떻게 채울지 논의가 필요하다고 다시 요청해 여성할당제를 다시 도입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유 의원은 6일 거듭 여성할당제에 부정적인 의견을 드러냈다. 유 의원은 당내 의원들 전원이 참여하는 단체 메신저에 '들러리'가 아니라 여성 스스로 당당하게 당선돼야 한다'면서 여성할당제 제고를 요구하는 글을 올렸다.

 유 의원은 2015년 전당대회에서 가산점이나 할당제 없이 최고위원에 당선된 경험을 언급하면서 "최고위원 당선권에 들지 못하더라도 여성이라는 이유로 최고위원이 된다면, 여성은 어차피 당선된다는 이유로 지지 받기 힘들고, 최고위원으로서 힘을 발휘하기도 어렵다"고 강조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홍효식 기자 = 유승희 국회 윤리특별위원장이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윤리특위위원장실에서 국회 내 성폭력 실태조사 결과 발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2018.05.02. yesphoto@newsis.com
그는 "만약 컷오프에 여성 후보가 1명도 통과하지 못하면 그때 가서 거기에도 여성할당제를 도입할 것이냐"며 "여성 최고위원은 지금부터 여성들이 힘을 합쳐서 당당하게 당선시켜야 한다. 그래야 ‘들러리’ 소리 듣지 않고 여성의 목소리를 제대로 낼 수 있고, 당헌에 규정된 공천할당제도 지킬 수 있다"고 했다.
 
 하지만 전준위 소속 여성의원은 "유 의원은 (여성할당제가 없어도) 최고위원 5명 중에 여성이 2~3명 들어갈 수도 있다는 의견인데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며 "지역위원장 90%가 남자인 상황에서 그들이 표를 다 남성에게 줄 수도 있다. 그냥 열심히 싸운다면 실질적으로 안될 가능성이 크다"고 반박했다.

  lj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