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기업

유영민 "5G, 이통사 누가 앞서느냐 보다 세계 최초에 의미"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7-08 12:00:00
"이통사 중 누가 먼저 5G 서비스하는 것 중요치 않아...우리나라가 세계 최초라는 데 의미"
"中과 오해 생길 수 있어 화웨이 언급 조심스럽다...韓 5G 단말기 앞서나가는 데 방점 두자"
"5G 서비스 구현, 기업이 알아서 잘해...정부는 예측 가능한 일정과 법규·규제 만들면 된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5일 오후 경기도 과천시 국립과천과학관 상상홀에서 열린'2018 과기정통부 출입기자 워크숍' 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서울=뉴시스】최선윤 기자 =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 장관은 이동통신사들이 가장 빠른 5G 서비스 도입을 선보이기 위해 화웨이 통신장비 도입을 검토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 "우리나라가 세계 최초 5G 상용화를 한다는 것에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유 장관은 지난 5일 경기 과천시 국립과천과학관에서 열린 '2018 출입기자 워크숍'에 참석해 "이통 3사 중 누가 먼저 (5G 서비스를) 하는 것이 무슨 의미가 있냐"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화웨이 통신장비 도입에 대해 "중국과 오해가 있을 수 있어 (언급이) 조심스럽다"면서도 "5G 서비스를 구현하는 단말기가 세계 최초로 나간다. 그런 의미가 (화웨이 장비 도입으로 인해) 희석된다면 의미가 없지 않겠나. 그렇게만 판단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자칫하면 화웨이 잔치판이 되지 않겠느냐'고 우리 언론에서 다루니까 중국도 예민해진 것 같다"며 "그에 대해 언급을 자제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5G 3월 상용화엔 무리가 없겠느냐는 질문에 그는 "단말은 나와야 하지만 그렇다고 한꺼번에 쏟아져 나올 필요는 없다. 시작이 되는 게 중요한 것"이라며 "다만 정부가 적어도 기업이 예측할 수 있는 정보를 발표해야 기업도 준비를 할 수 있다. 예측 가능하도록 만들어 주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유 장관은 또 "사업자들이 5G 비즈니스에 대한 고민이 많다고 하는 데 이것은 오해"라며 "5G 비즈니스에 기업의 생존 문제가 달려있기 때문에 사업자들은 준비를 다 하게 돼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그러면서 "5G 서비스는 기업에 맡기면 알아서 잘할 것"이라며 "정부는 (기업이) 예측할 수 있는 스케줄을 제시해주고 법규 및 규제 수립 등 우리가 할 일을 하면 된다"고 재차 강조했다.

 csy625@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