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영화

판사 문소리·배심원 박형식, 국민참여재판 영화 '배심원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7-09 11:18:45
associate_pic
문소리(왼쪽)·박형식
【서울=뉴시스】 신효령 기자 = 문소리(44)와 박형식(27)이 영화 '배심원들'에 캐스팅됐다. 2008년 우리나라에 처음 도입된 국민참여재판의 실제 사건을 재구성한 작품이다.

첫 국민참여재판에 어쩌다 배심원이 된 보통사람들이 그들 만의 방식으로 조금씩 사건의 진실을 찾아간다는 이야기다.

문소리는 첫 국민참여재판을 이끄는 재판장 '김준겸' 역을 맡았다. 김준겸은 '판사는 판결로 말해야 한다'는 소신을 지닌 캐릭터다.

이 영화로 스크린에 진출하는 박형식은 마지막 배심원 '권남우'를 연기한다.

홍승완 감독의 데뷔작이다. 지난 7일 첫 촬영에 들어갔다.

snow@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